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198 0012020071061370198 01 0101001 6.1.16-RELEASE 1 경향신문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94383780000 1594383846000

장례도 안 끝났는데…보궐선거 계산기 두드리는 김종인

글자크기

통합당 정강정책 세미나서 “대통령 선거 버금가는 선거해야” 발언 논란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80·사진)이 10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으로 내년 4월7일 치러지는 보궐선거를 언급하며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시장 장례 첫날부터 정치적 득실 계산에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당 정강정책 개정특위 세미나에서 “갑작스러운 사태가 나서 말씀드리지만, 내년 4월이 되면 큰 선거를 두세 군데에서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나 경우에 따라서 또 다른 선거를 전제한다면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때를 대비해 정강·정책에 대한 열띤 토론을 함으로써 좋은 결실을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도 했다. 내년에 서울·부산에서 광역단체장 선거가 치러지는 만큼 당을 쇄신해 철저히 대비하자는 취지다.

하지만 박 시장 사망 직후 별도 발언 없이 선거 대비를 언급한 것은 신중치 못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통합당은 이날 비대위원장·사무처당직자간담회를 취소하고 말을 아끼는 분위기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들에게 ‘말조심하라’는 문자를 보냈다.

당 일각에선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거론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유상범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미투 사건이 발생하면서 박 시장이 그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아마 극단적 선택을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얼마든지 (피해자를) 도울 생각이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2차 피해로 갈 가능성이 있어 우려스럽다”며 “피해자 입장이나 사실관계 파악에 따라 어떻게 할지 정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 장례가 서울특별시 기관장으로 치러지는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한기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서울시민장을 반대한다”며 “여비서가 인생을 걸고 고발한 것에는 눈을 감느냐”고 썼다.

박순봉·심진용 기자 gabgu@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