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842 0372020071261388842 03 0304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50082000 1594550094000

삼성 20여개 계열사, 전 직군 휴가 분산하고 국내 휴가 권장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삼성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해 전 직군 휴가 시기를 분산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를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등 20여개 계열사 직원 20여만명을 대상으로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를 적용한다.

삼성은 2016년부터 사무직 직원은 별도의 여름 휴가기간 없이 원할 때 자율적으로 휴가를 사용하는 '상시 휴가제'를 시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등 제조사업장을 운영하는 계열사에서 제조직군 직원들은 휴가에 따른 생산 차질을 줄이기 위해 정해진 기간에 단체로 휴가를 가는 '집중 휴가제'를 적용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사무직뿐 아니라 제조직까지 전 직원이 여름 휴가를 7월∼9월에 분산해서 가도록 권장한다.

삼성은 또한 국내 소비 촉진을 통해 내수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고, 해외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여름 휴가를 가급적 국내에서 보내라고 임직원들에게 권고했다.

해외에 거주 중인 가족을 방문하는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임직원만 회사 내부 승인을 거쳐 해외에 출국하고, 귀국 후 14일 자가격리 등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했다.

이외에 휴가 기간에 마스크 착용, 거리 유지하기, 고위험시설 방문금지, 증상 발현 시 즉시 여행 중단·검사 시행 등 감염 예방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했다.

sa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