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2774 0042020071561452774 02 0201001 6.1.14-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8101000 1594778290000

박원순 의혹에 임은정 검사 "말 아끼는 점 양해 부탁"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 내부고발자로 불리는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관해 "말을 아끼는 점을 양해해 달라"라는 입장을 내놨다.

임 부장검사는 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근래 몇몇 분과 일부 매체에서 저와 서지현 검사를 목놓아 부른 것과 관련해 한마디 덧붙인다"라며 말을 꺼냈다.

그는 "검사 게시판에 글을 쓴 것이 징계 사유 중 하나였고 내부망과 페이스북에 글 쓰면 징계하겠다는 검사장 경고에 한참을 시달렸으며 저를 징계하라고 진정 넣는 민원인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 쓸 때마다 징계 회부할 꼬투리가 있는지 재삼재사 확인했고 그럼에도 막무가내로 징계한다면 소송에서 어떻게 공격하고 방어할지도 미리 생각해놓아야 했다"라고 토로했다.

임 부장검사는 "생업이 바쁘기도 하거니와 제 직과 말의 무게를 알고, 얼마나 공격받을지는 경험으로 더욱 잘 알기에 아는 만큼 필요 최소한으로 말하려 하고 살얼음판 걷듯 수위 조절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검찰 내부고발자로 8년을 견딘 생존력은 살벌한 자기검열"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검사직과 제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고 검찰 내부 일만으로도 능력이 벅차 검찰 밖 일은 지금까지처럼 깊이 공부하여 얘기하기 어려울 것이니 세상만사에 대한 제 짧은 생각을 기대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미리 양해 구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미투(MeToo) 이야기를 접한 후 명예훼손이나 모욕으로 피소된 분들 중 울산시민도 있을 테고 그렇다면 제가 사건을 담당하게 될 수도 있겠다 싶어 말을 더욱 아끼고 있다"라며 "몇몇 분들의 몇 마디에 호응하는 일부 언론의 부름에 편하게 답하기 어려운 제 직에 대해 더욱 양해를 구한다"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검찰 내부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는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해 "한 마디도 입을 뗄 수 없고 숨쉬기조차 쉽지 않다"라며 소셜미디어를 떠나있겠다고 선언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