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6603 1102020080461896603 08 0803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7981000 1596546459000

“애플 시리가 특허 침해”… 中 기업, 1.7조원 규모 소송 제기

글자크기
중국 인공지능업체가 미국 애플의 음성인식 기술로 특허가 침해됐다며 자국 법원에 100억 위안(약 1조 7107억원) 상당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소송전은 미중 간 갈등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의 대표적인 기업을 상대로 제기한 분쟁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조선비즈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즈전 네트워크테크놀로지는 상하이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애플의 음성인식 기술 '시리'가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시리는 사용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읽어주거나 기기의 알람을 맞추도록 지원해주는 기능이다.

즈전은 100억 위안의 손해배상 소송과 더불어 애플이 해당 특허를 침해하는 제품의 제조, 사용, 판매, 수출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중국의 즈전 네트워크테크놀로지가 소송을 제기한 것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즈전 특허는 게임 및 인스턴트 메시지와 관련됐다며 ,시리는 이를 침해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즈전은 지난 2012년에도 애플의 시리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중국 최고인민법원은 지난 7월 즈전의 해당 특허가 유효하다고 판결했다. 즈전은 이 같은 판결에 자신감을 얻어 이번에는 애플을 상대로 추가 소송을 제기하며 가처분 신청까지 한 상태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