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0548 0682020080561910548 01 01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6597960000 1596598204000

진중권 “이낙연도 별 수 없네…문재인 시즌2”

글자크기
동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5일 차기 유력 대권 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 “이분이 대통령이 돼도 달라질 건 없을 것이다. 그저 문재인 시즌2가 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쓴소리한 기사를 링크하고 ‘이낙연도 별 수 없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지난 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총장과 최 원장을 가리켜 “간간이 직분에서 벗어난다. 좀 더 직분에 충실했으면 좋겠다”며 경고성 발언을 했다.

동아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이 의원은 원래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가는 분”이라며 “그런데 모처럼 딱 짚어 얘기한 게 하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인데, 이들은 권력의 비리와 정권의 사업을 감시하는 사정기관의 장이다. (이 의원이) 친문세력에게 눈도장을 받으려고 입술 서비스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도 이 정권에서 잘 한 일이 한 가지 있다면, 아무런 정치적 고려 없이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에 임명했다는 것”이라면서도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지금 이 정권의 ‘공적’이 됐다”고 한탄했다.

끝으로 “대선주자들이 철학이 없다. 철학 대신 ‘광학’이 있을 뿐”이라며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