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847 0252020080761951847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39500000 1596739539000

"질산암모늄이 도시 날릴 것" 수차례 경고에도… 레바논 6년째 방치

글자크기

최소 137명 사망, 실종자도 수백명… 피해액 17조원… GDP 25% 달해

4일(현지 시각) 발생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대형 폭발 사고가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을 소홀히 관리한 인재(人災)일 가능성이 높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면서 사고를 예방하지 못한 정부를 향한 레바논인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질산암모늄이 베이루트 전체를 날려버릴 수 있다"는 경고가 여러 차례 있었는데 당국이 이를 무시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레바논 정부는 6일 이번 사고로 최소 137명의 사망자가 확인됐고, 부상자가 5000명이 넘는다고 발표했다. 사고 현장 인근에 있다가 실종된 사람만 수백명에 달해 사망자는 시간이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레바논 정부는 사고 피해액이 150억달러(약 17조7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레바논 GDP(국내총생산)의 4분의 1에 이르는 액수다.

조선일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폭발 창고, 그자리엔 100m 구덩이가 움푹 - 4일(현지 시각)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사고 현장과 주변 지역을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 폭발 지점인 항만의 대형 창고가 있던 자리(점선)에 직경 100m가량의 구덩이가 파였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창고엔 질산암모늄 2750t이 들어 있었다. 위 사진은 사고 56일 전인 지난 6월 초 베이루트 항구와 주변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발 당일에는 테러나 외부 공격 가능성이 흘러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끔찍한 공격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나 5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대부분 사람들은 사고였다고 믿고 있다"고 했고, 트럼프도 "누구라도 (공격인지 아닌지)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전날 발언을 뒤집었다. 레바논 언론도 사고 직전 현장에서 창고 문을 수리하기 위해 용접하던 과정에서 화학물질에 불이 붙었다는 증언이 있다고 보도했다.

레바논 최대 일간지 알줌후리야는 문제의 질산암모늄이 2014년 몰도바 선박에 실려 아프리카로 향하던 중 레바논 당국에 압류됐고, 이후 레바논 법원의 명령에 따라 항만 창고에서 보관해 왔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질산암모늄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가 꾸준히 제기됐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질산암모늄이 베이루트 전체를 날려버릴 수도 있는 분량(2750t)이라는 지적이 여러 차례 나왔다"고 했다. 뉴욕타임스는 세관 공무원들이 2014∼2017년 사이 적어도 여섯 차례 법원에 서한을 보내 질산암모늄 처분 지침을 달라고 요청했으나 답을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폭발 사고가 생기기 보름 전인 지난달 20일 항만 정기 점검 보고서에도 질산암모늄이 보관된 창고 출입문이 훼손되고 벽에 틈이 생겼는데도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레바논인들의 소셜미디어에서는 '교수형에 처하자'라는 아랍어 해시태그가 퍼지고 있다. 질산암모늄을 소홀히 관리해 사고를 유발한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것이다. 레바논 정부는 군부대에 질산암모늄 보관 관련 업무를 맡은 항만 운영자들을 모두 가택연금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파리=손진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