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994 0032020080761951994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4002000 1596765323000

남부지역부터 다시 돌풍에 강한 비…내일까지 최대 300㎜ 이상

글자크기

호우특보도 다시 내려질 듯

연합뉴스

집중호우로 통제 중인 한강철교 인근 올림픽대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전국의 호우·강풍특보가 6일 오후 해제됐지만 7일에는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남부를 시작으로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대다수 지역에서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다시 오겠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전북, 경북지역은 돌풍과 함께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지역의 경우 비가 약하게 내리겠으나, 저기압이 북상하는 8일부터 9일 사이에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이날부터 8일까지 천둥·번개가 치겠고,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에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7∼8일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청·전북·경북은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서울·경기 북부·강원(영서남부 제외)·전남·경남·서해5도는 50∼100㎜다.

남해안 중 비가 많이 오는 곳은 150㎜ 이상 내리겠다.

이에 따라 호우특보도 다시 발령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오전에는 제주도 산지와 경남 일부, 전남 일부 지역에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다. 또 오후에는 세종·대전·충북·충남·전북·경북 일부에, 밤에는 강원도 및 경기도 일부 지역에 호우 예비특보가 발령돼 있다.

동해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속 35∼75㎞(초속 10∼21m)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물결도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지난달 말부터 폭염 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겠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더 높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