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466 0242020080761952466 03 0306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7600000 1596747687000

"우리도 공공재개발하겠다"…서울시, 2만→4만 가구 이상 확대

글자크기

서울시 “대책 발표 ‘2만 가구’ 보수적으로 집계”

구역 지정 앞둔 22곳 공공재개발 추진 가능성 커

최소 4만 가구…정부 발표보다 2배 넘어

기부채납 완화 등 인센티브 고려 중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1구역, 성북구 장위12구역 등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재개발 사업장들이 속속 공공재개발에 합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 처음 만들어진 뉴타운 사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도 이 같은 분위기에 편승해 공공재개발시 늘어나는 용적률의 50%를 공공임대로 기부채납해야 하는 비율을 20~30%로 완화하는 방안(8월6일자 이데일리 신문 1면 기사 참고)을 검토하고 있다. 공공참여시 분담금 보장, 저리융자 등의 혜택도 지원한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정부는 당초 5·6공급대책에서 2만 가구 규모로 예상했던 공공재개발 물량을 4만 가구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재건축과 달리 공공재개발에 대해선 해당지역 주민들의 반응이 예상보다 높기 때문이다.

당장 정비구역 지정을 앞둔 22곳을 공공재개발로 추진한다는 계획으로, 오는 14일 해당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초 공공재개발 물량은 아주 보수적으로 잡은 것”이라며 “정비구역사업을 이제 시작하는 22곳만 해도 4만 가구 이상”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하루 앞선 13일엔 동대문 전농뉴타운 5개구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략 30~40개 정도의 재개발 구역 주민들이 구체적인 문의를 해왔다”며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176개 구역과 사업속도가 느린 구역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공모를 통해 시범사업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그래픽= 문승용 기자)


실제로 현재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한남1구역, 장위12구역, 동작구 본동6구역, 노원구 상계3구역 등과 강북구 미아11구역, 성북구 성북1구역, 동대문구 전농8구역, 9구역, 12구역 등이 공공재개발 논의를 시작했다.

한남1구역은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상가쪽 협조를 얻지 못해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는데, 상가를 제외하고 주택단지 위주로 공공재개발을 추진할 것 같다”고 전했다.

정비구역 지정을 완료한 흑석2구역과 미아11구역도 현재 공공재개발을 검토 중이다. 두 곳은 지난달 서울주택공사(SH공사)가 진행한 공공재개발 설명회에 참석했다. 특히 미아11구역은 장기간 조합설립을 못해 일몰제 대상 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지난 6월 기한을 연장했다.

공공재개발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기존 뉴타운사업 지역으로 투기 수요가 몰릴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투기 수요 등을 고려해 사업 확정 이전에 대상지 공개를 자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