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5183 0032020080861975183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844748000 1596844780000

구례 피아골 입구 침수…주민 대피·투숙객 30여명 구조

글자크기
연합뉴스

폭우에 잠긴 구례군 토지면 마을
[순천소방서 119 산악구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남부지방에 폭우가 내리면서 지리산 피아골과 섬진강변 저지대들이 침수돼 주민들이 대피했다.

8일 전남 구례군과 순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3분께 구례군 토지면 외곡리 피아골 입구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대원들은 주민들의 대피를 유도했고 인근 펜션 투숙객 30여명이 발이 묶여 이들을 구조했다.

연합뉴스

폭우로 불어난 섬진강
[순천소방서 119 산악구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섬진강변 저지대마을 주민들도 침수에 대비해 대피했다.

구례읍 병방마을과 신촌마을 주민 20여명이 지난 7일 오후 9시께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했으며 문척·간전·토지·마산면 저지대 마을 주민들도 대피했다.

지난 7일 오후 8시 30분께는 수락폭포 계곡이 범람해 인근 펜션에 있던 20명이 고립돼 소방대원들이 일부를 구조했으며 일부는 펜션에서 숙박한 뒤 수위가 낮아지면 나오도록 조치했다.

이날 새벽에는 용방면 자연드림파크 숙박 시설에 토사가 흘러내려 투숙객 70여명이 구조됐다.

현재 도로 토사 유출로 용방면 신지리 통행이 불가능하며 마산면 냉천삼거리도 침수돼 마산면사무소에서 상사·하사 마을을 거쳐 토지면으로 가는 우회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