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683 0012020080961993683 08 0803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5123000 1596975847000

알뜰폰, 단말기 공급 확대·요금 인하 ‘다시 난다’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알뜰폰 활성화 대책 …11월엔 5G망 의무 제공도

‘갤럭시A31’·‘갤럭시A51’ 등 공동 조달 가격 낮추고 중고폰 판매

요금 할인 받는 전용 신용카드 나와…가입자 빼가기 대책은 미흡

[경향신문]

경향신문

알뜰폰으로 쓸 수 있는 휴대전화 단말기가 크게 늘어난다. 알뜰폰 요금은 기존보다 낮아지며 연말에는 5세대(5G) 알뜰폰 상품도 늘어난다. 하지만 가입자 이탈 현상이 계속되는 알뜰폰 시장을 되살릴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알뜰폰 활성화 대책을 9일 발표했다. 가계 통신비를 줄인다는 목적으로 2011년 도입된 알뜰폰은 가입자 수가 지난해 4월(810만명)을 정점으로 지난 6월 733만9000명으로 줄었다. 이는 휴대전화 단말기와 유심(USIM)칩을 동시에 구매하는 국민들의 소비패턴과 달리, 알뜰폰은 유심칩 판매에 치중했기 때문이다. 이동통신사들이 내놓은 선택약정할인(요금할인) 상품에 비해 할인폭이 크지 않다는 점도 알뜰폰 침체의 원인이 됐다.

이번 대책을 보면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알뜰폰용 휴대전화 단말기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알뜰폰 사업자들은 삼성전자의 ‘갤럭시A31’ ‘갤럭시A51’ 등을 공동 조달한다. LG전자에서 17만원대 알뜰폰 전용 단말기도 공급받는다.

새 단말기에 비해 40~50% 저렴한 중고 단말기도 9월부터 온라인으로 판매한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알뜰폰 업체별로 이통사나 휴대전화 제조사와 계약을 맺어 단말기를 공급받았다”며 “앞으로 공동 조달을 통해 구매물량이 적은 알뜰폰 업체들도 낮은 가격으로 원활히 단말기를 공급받게 된다”고 말했다.

알뜰폰 사업자가 망을 빌려 쓰고 이통사에 내는 이용료가 낮아지면서 알뜰폰 요금도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알뜰폰 사업자가 이통사로부터 음성·데이터를 도매로 사들이는(종량제 도매 제공) 비용을 지난해보다 20%가량 낮추기로 했다.

또 알뜰폰 사업자가 통신사의 요금상품을 판매하는(수익배분 도매 제공) 경우 수익배분 대가를 현재(66~75%)보다 10%가량 낮춘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가입자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알뜰폰 업체가 살아남는 방법은 가격 인하밖에 없다”며 “각 알뜰폰 업체들 간 가격 인하 경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말에는 5G 알뜰폰 상품이 늘어난다. 정부가 지난해 예고한 대로 오는 11월부터 이통사의 5G망 도매 제공이 의무화되기 때문이다. 현재 사업자들의 계약에 따라 5G 알뜰폰이 나와 있지만 가입자는 1560명에 그치고 있다.

이 밖에 월 1만5000원가량을 할인받을 수 있는 알뜰폰 전용할인 카드가 국민카드·롯데카드·우체국카드에서 나온다.

단, 이통사가 알뜰폰 가입자를 빼앗아가는 문제에 대한 대책은 뾰족하지 않다. 이 문제의 주관부처는 방송통신위원회이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알뜰폰 가입자를 빼가기 위해 더 많은 장려금을 유통망에 주는 행위를 금지토록 이통사 내부 정책에 반영하고, 사후 규제기관인 방통위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