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466 0432020081061994466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986832000 1596986892000

태풍 '장미' 오후 경남 통영 상륙…강풍 피해 '비상'

글자크기
<앵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 들어 처음으로 태풍이 상륙합니다. 제5호 태풍 '장미'가 오늘(10일) 오후에 경남지역으로 올라오는데 세력은 크지 않지만 이동속도가 빨라 비뿐 아니라 강풍 피해가 우려됩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새벽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장미'입니다.

중심기압이 1천hpa로 태풍의 눈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소형 태풍입니다.

태풍 장미는 오늘 오전 9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90km 부근 해상을 지나 오후 3시 무렵 경남 통영에 상륙합니다.

오후 6시쯤 포항과 울산을 지나고,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장미'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해상에서 한반도로 접근 중입니다.

태풍 장미의 특징은 작지만 빠르다는 겁니다.

이동속도가 시속 40~60km인데 태풍의 평균 이동속도의 두 배 정도에 달합니다.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하고 있는데, 이동 경로에 시속 140km의 강풍이 불고 있기 때문입니다.

소형 태풍이라지만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에 직접 상륙하는 만큼 피해가 우려됩니다.

비도 비지만 강풍 피해가 더 문제인데 중심 풍속이 시속 76km, 순간 풍속은 최대 시속 150km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때문에 태풍의 오른쪽, 위험반원에 포함되는 부산과 울산, 일부 경남 지역은 강풍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반시계 방향으로 도는 태풍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에는 최대 300mm 이상, 직접 영향을 받는 경남에도 최대 3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서동균 기자(windy@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