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8764 0362020081062018764 01 0103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62600000 1597062657000

文 대통령 '집값 진정' 발언에... 김종인 "감이 없다"

글자크기
부동산시장 감독기구에 대해 "아무 소용 없다"
한국일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면 소재 화개장터 수해현장을 찾아 둘러보고 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 본인이 그냥 감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섬진강 일대 수해 지역을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나 “일시적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이지, 집값이 무슨 안정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보유세 부담이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뭘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며 “그렇게 비교하면 안 된다. 세금은 나라마다 역사적 발전을 거쳐서 돼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를 만들어봐야 아무 소용이 없다”며 “다른 나라 예를 들어도 맞는 게 하나도 없다. 누가 대본 써주니까 그대로 읽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잠실 아파트 매각 철회’ 논란을 일으켰던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등 일부 청와대 참모들의 사표가 수리된 것에 대해 “자리는 짧고 집은 영원하니까 그만뒀다”고 비난했다. 서울 강남과 송파에 아파트를 갖고 있는 김 수석은 최근 송파 아파트를 처분하는 과정에서 시세보다 2억원 높은 가격으로 매물을 내놓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과열 현상을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앞으로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7ㆍ10 부동산) 대책으로 보유세 부담을 높였지만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도 한 바 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