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0487 0252020081162040487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133451000 1597133492000

'조국 아파트' 정조준 김웅 "재건축이 적폐면 조국은 뭐냐"

글자크기

방배동 '조국 아파트', 최고급 수준으로 재건축

조선일보

조국(왼쪽) 전 법무부장관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 /조선DB, 김웅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은 11일 “재건축 하려는 국민들이 적폐라면 조국 교수는 뭐냐”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도 재건축 중인 것을 겨냥해 재건축을 억누른 채 각종 부동산 규제 정책을 쏟아낸 정부를 비판한 것이다.
조선일보

김웅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호우로 올림픽선수촌아파트 554가구가 정전을 겪었다”며 해당 아파트에 빗물이 줄줄 새는 동영상을 올렸다. 그는 “낡고 위험한 아파트를 재건축하려 해도 온갖 규제가 가로 막고 있다. 그 결과가 바로 대규모 정전”이라고 했다.

이어 “재건축이 집값 올렸느냐? 그럼 재건축 억누른 이 정권에서는 집값이 왜 뛰느냐”라며 “집값 올린 것은 정권인데 왜 모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재건축하려는 국민들이 적폐라면 조국 교수는 뭐냐”고 했다.
조선일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살고 있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의 현재 모습(왼쪽)과 재건축 이후의 예상 모습. /조선DB, 대림산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대림산업은 지난 5월 방배동 삼익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금액은 약 2300억원 규모로, 새로운 단지명은 ‘아크로 리츠카운티’다. 지하 5층~지상 27층, 8개동, 721가구 규모의 주거시설과 상가로 바뀔 예정이다.

당시 대림산업은 “아크로 리츠카운티를 최고급 주거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구현하고 대림의 하이엔드 주거브랜드인 아크로의 기술력과 특화설계를 적용할 것”이라고 했다.

방배 삼익아파트는 408가구 규모로 지난해 5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조합은 지난해 10월과 12월 두 차례 시공사 선정 입찰과정에 단독으로 응찰한 대림산업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조 전 장관은 삼익아파트 전용면적 151㎡ 한 채를 보유 중이다. 이 평형은 지난해 9월 거래 당시 20억5000만원에 팔렸다.

[이용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