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7675 0232020081462117675 04 0402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6543000 1597386584000

日언론 "文대통령, '기림의 날' 피해자 중심주의 강조…대일 비판 없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언론들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열린 정부 기념식에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와 관련해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했다면서 일본에 대한 비판은 없었다고 언급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천안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정부 행사에서 문 대통령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존엄 회복을 위해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책을 강구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문제 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고 지적하면서 피해 할머니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추구하고 위안부 문제 관련 연구와 교육에도 주력하겠다고 했지만, 메시지 속에 일본에 대한 비판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8월 14일이 한국에서 최초로 자신이 위안부였다고 밝힌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를 처음 증언한 날이라고 설명하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 12월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고 소개했다.


아사히신문도 문 대통령의 축사에 대해 "대일 비판은 피하고 '존엄과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실현가능한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NHK방송은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2015년 한일 협정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책을 확인했지만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 한국 내에서 위안부 지원단체의 불투명한 기부금 사용 등에 대해 지적 받고 수사를 받는 상황까지 있었지만 문 대통령이 메시지를 통해 "국제사회도 '세계적인 평화운동'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지원 활동 자체를 부정해선 안 된다는 자세를 거듭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