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903 0012020091862884903 01 01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0020000 1600421885000

추미애, 아들 수료식날 훈련소 인근 식당에서 정치자금 지출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2017년 정치자금 지출 내역. 조수진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씨의 논산 육군훈련소 수료식날 인근 식당에서 ‘의원간담회’ 명목으로 정치자금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추 장관 본인은 이날 논산이 아닌 다른 군부대를 방문해 허위로 정치자금 지출 내역을 신고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공개한 추 장관의 ‘정치자금 수입·지출부’를 보면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대표이던 2017년 1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인근 한 주유소에서 주유비로 5만원을 썼고, 인근 한 식당에서 14만원을 썼다. 식당에서 각각 4만640원과 9만9400원을 썼는데 모두 ‘의원간담회’ 명목으로 지출내역을 기록했다.

그러나 추 장관은 이날 서씨의 논산훈련소 수료식에 참석하는 대신 경기 파주 군 부대를 방문했다. 민주당 대표로 파주 천호대대를 찾아 장병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장병 격려사에서 “제 아들이 새내기 군인이 되려고 논산 훈련소에 입교해서 5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오늘 수료식을 한다”며 “아들을 보러가는 대신 여러분을 보러왔다. 아마 우리 아들도 눈물을 머금고 이해해줄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조 의원 측은 “추 장관이 의원간담회라고 신고했지만, 본인이 사용한 것이 맞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간담회를 허위로 신고했다면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을 허위로 제출한 경우’에 해당해 3년 이하 징역이나 6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