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155 0252020091862885155 02 0212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1274000 1600423099000

“추미애 사퇴하라” 19일 대구서 차량 20대 시위

글자크기

19일 오후 2시부터 어린이회관~달구벌대로 등 20km 행진

오는 19일 대구에서 차량 20여대가 주요 도로를 행진하며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조선일보

/조선일보DB


대구지방경찰청은 이날 시민단체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이 주관하는 차량 행진 시위가 개최된다고 18일 밝혔다.

새한국 대구본부는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약 2시간동안 차량 20여대에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퇴 등 글귀가 적힌 깃발과 플래카드 등을 차량에 붙이고 대구 주요도로를 행진할 방침이다. 새한국 측은 “(추장관이)아들로 하여금 황제 군복무를 하게 해 젊은 군인들과 그 부모들을 격분시켰다”면서 “사퇴할 때까지 차량 시위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한국 측은 이날 대구를 포함해 32개 도시에서 동시에 시위를 진행한다. 오는 26일과 내달 3일에도 차량 행진을 예정하고 있다.

이들은 대구 수성구 황금동 어린이회관 앞에서 출발해 수성구 MBC네거리와 동구 파티마삼거리, 중구의 종각·동산·신남네거리를 거친뒤 달서구의 두류네거리에서 유턴해 다시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어린이회관까지 총 20㎞를 행진하게 된다.

경찰은 오후 1시 30분부터 차량 정체가 우려되는 지점에 교통경찰 10명, 순찰자 10명을 배치해 우회로를 안내하고 실시간 교통방송을 활용할 방침이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행진 경로를 지나는 시민들은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확인하시고 우회도로를 이용해 안전 운행하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승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