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552 0562020091862885552 01 01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3200000 1600423315000

정청래 “이제 정경심 놓아주자” vs 김근식 “누가 잡아넣었나?”

글자크기

정청래, 언론 겨냥 “오발탄에 놀라 한 사람 죽어간다” 비판도

세계일보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판받던 중 쓰러진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이제 그만 제발 좀 놓아주자”고 안타까움을 드러내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누가 잡아넣었나”라며 반문했다.

정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전날(17일) 재판 중 쓰러져 119에 실려 간 정 교수의 기사를 링크하며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 한 사람이 천하고 우주라 했다. 이 세상에서 사람의 생명만큼 소중한 것이 있을까?”라고 적었다.

이어 “한 사람(정 교수)이 견디고 버틸 무게를 초과한 지 오래”라며 “이제 그만! 제발 좀 그를 놓아주자”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재판을 안 받게 해달라는 것이 아니다. 그가 평화롭게 재판에 임하도록 언론의 공격을 잠시 멈춰달라는 것”이라며 “당신들이 쏘아대는 오발탄에 놀라 한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고 언론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당신들도 가족이 있지 않은가? 건강을 회복할 동안만이라도 전화로 괴롭히지 말라. 병원에 가서 환자를 불안하게 하지 말라. 인간적으로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 정 교수의 남편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언론을 향해 정 교수가 입원한 병원을 찾지 말아 달라는 호소와 맥이 닿았다.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원래 지병이 있는 데다 지난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 주 모자의 증인신문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면서 “지난해 하반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는 심신이 쇠약해져 중간중간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 장관은 “그랬더니 기자들이 그 병원을 찾아가 병원 관계자들을 괴롭혔고, 정 교수는 병원을 여러 차례 옮겨야 했다”면서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받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왼쪽)과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김근식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누가 정경심 교수를 잡았습니까? 누가 정 교수를 잡아넣었습니까?’라는 제목의 글로 정 교수를 피해자로 여기는 것에 반감을 드러냈다.

김 교수는 “검찰 수사도 특혜 비공개 출두하고 아프다고 수사받다가 그만두고, 재판도 증언 거부와 답변 거부로 피고인의 권리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고 짚으며 “재판 도중 아프다고 나가겠다고 해서 퇴정 허락해 주는 경우가 일반인에게는 가능하겠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재판받는 피고인의 심신이 힘든 건 당연하다. 특히 사실조차 부인하고 일체 증언과 답변을 거부하는 재판 전략을 고수하느라 더욱 힘들 것”이라며 “그건 전적으로 정 교수 스스로 선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누가 잡고 있는 게 아니다. 이미 정 교수는 자유롭게 재판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