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6236 0562020091862886236 01 01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6800000 1600432436000

이재명, 국민의힘에 "희대의 사기집단" 직격

글자크기

이 지사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 배신의 부패수구 DNA 감춰지지 않는 모양"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국민의힘에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골목상권을 장악한 유통 재벌과 카드사 매출 일부를 영세 소상공인 매출로 바꿔 지역·지방경제 활성화하는 지역화폐를 옹호했다고 국민의힘이 저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방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뒤 하위 소득자에게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며 “‘선거 때 무슨 말을 못 하나. 선거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는 낯뜨거운 소리 하면서 65세 이상 전국민 기초연금을 주장해 표를 뺏고도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작심하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 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경기 행정 부지사 출신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밤 페북에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연구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하 조세연)을 비판한 이 지사를 겨냥해 “아무튼 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는 자기 맘에 안 들면 학자건, 언론이건 다 때려잡으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통계청장을 지낸 같은당 유경준 의원도 이날 페북에 “대부분을 국책 연구기관 등에서 정책 연구를 하며 살아온 저로서는 이 지사의 조세연을 향한 발언에 상당한 모멸감을 느낀다”며 “학자들이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는 정책연구 결과를 냈다고 해서 ‘청산할 적폐’로 몰아붙이는 행태는 왕조시대에도 폭군이나 생각할 법한 논리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최근 페북에 연달아 글을 올려 조세연을 ’얼빠진 국책 연구기관’이라고 지칭하면서 “특정 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날 오후 페북에 ‘소수 기득권자들을 위한 사발이 되기보다 다수 서민을 위한 종지의 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잠식을 완화해 수백만 영세 자영업자의 숨통을 틔워주는 지역화폐는 문재인 정부가 공약하고, 막대한 예산을 들여 확대 시행 중인 핵심정책”이라고 거듭 정당성을 주장했다.

아울러 조세연을 향해 “국책 연구기관이 매출 이전효과는 외면한 채 지역 이전효과가 영(0)에 수렴한다는 왜곡된 결과만 제시하면서 지역화폐 발행 저지 논거를 마련하고, 심지어 ‘지방 정치인의 정치적 목적에 의한 예산 낭비’라며 정치적 공격을 하고 있다”며 “민주공화국 공복의 의무를 저버리고 국리민복에 반하는 소수 기득권자를 위한 정치행위에 나선 국책 연구기관에 대해 저는 1370만 도민을 대신해 공적 분노를 표시한 것뿐”이라고 했다.

나아가 “‘얼빠진’이라는 말을 몇번이나 지웠다가 다시 썼다”며 “부정비리와 적폐에 대해 공적 분노가 없는 정치인은 정치인이 아닌 협잡꾼일 뿐”이라며 자신을 향한 비판을 단번에 일축했다.

더불어 “국민의 삶과 국가미래를 훼손하는 배임행위에 대해 언제라도 공적 분노를 표시할 것”이라며 “함께 살아가야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에서 소수 기득권자가 다수 약자의 몫을 일상적으로 빼앗는 사발이 되기보다, 다수 국민이 기본적 삶의 조건을 보장받으며 함께 살아가는 종지의 길을 망설임 없이 택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