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4725 0232020092262964725 04 0404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600775931000 1600775971000

美-UAE, 12월 합의 목표로 F-35 스텔스 전투기 매매협상 진행 중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과 아랍에미리트(UAE)가 F-35 스텔스 전투기 매매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양국은 UAE 연방 창립일인 12월2일에 맞춰 합의하는 것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중동 국가 중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국으로 꼽히는 UAE는 오랫동안 F-35 구매에 관심을 드러내왔다.


특히 UAE는 최근 미국 중재로 이스라엘과 외교 관계 정상화에 합의하면서 그 대가로 F-35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는 상황이다.


F-35는 록히드마틴사의 스텔스 기능을 갖춘 최신예 전투기로 아랍국가에는 한 번도 판매된 바 없다. 인근 국가인 이스라엘은 24대를 보유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스라엘과 충돌하지 않고 UAE에 F-35를 판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스라엘은 미국의 무기 판매가 중동지역에서 이스라엘이 가진 '군사력의 우위'를 훼손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앞서 이스라엘은 미국이 UAE에 F-35를 판매 추진 중인것으로 알려지자 공개적으로 반대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에 미국은 UAE에 판매되는 F-35의 경우 이스라엘 레이더에 보다 잘 잡히도록 만드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서는 미국이 연구하는 방안이 F-35 기체를 레이더에 잘 잡히게 변경하는 것인지, 아니면 이스라엘에 고성능 레이더를 제공하는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은 미국이 UAE에 F-35를 판매하려면 이에 앞서 몇 가지 정치적 장애물과 규제를 넘어야 해 미 의회 쪽에서는 올해 안에 거래가 성사되기 어렵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외신은 F-35가 실제 인도되기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