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79240 0372020092362979240 08 0805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33866000 1600841858000

피 한방울로 10분 내 바이러스감염 진단 …무증상 환자도 찾아낸다

글자크기

UNIST 강주헌 교수팀, 인체 혈관 모방한 감염 조기·신속 진단기술 개발

헤럴드경제

UNIST 연구진이 미세 유체 칩을 이용한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소형 광학현미경으로 쉽게 감염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인체의 면역 반응을 모방한 ‘인공 혈관 칩’에 혈액 한 방울을 떨어뜨려 바이러스나 세균 감염 여부를 즉석에서 진단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열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감염 여부를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복잡한 검사기가 필요 없어 현장에서 바로 쓸 수 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강주헌 교수팀은 병원균 감염 여부를 조기에 판별할 수 있는 미세 유체 칩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머리카락 수준으로 가느다란 관으로 이뤄진 칩에 감염된 혈액(유체)을 넣으면 혈액 속 백혈구가 유체 관(인공 혈관) 벽면에 달라붙는다. 감염된 사람은 벽에 달라붙는 백혈구 숫자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눈에 띄게 많기 때문에 저배율의 광학현미경만으로 감염 여부를 쉽게 판독할 수 있다.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은 10분 내외로 짧다. 또 감염된 지 1시간 정도에도 감염 여부를 알 수 있어 열과 같은 증상이 없는 잠복기 환자를 조기에 선별할 수 있다. 문진이나 체온 검진에 의존하고 있는 코로나 환자 선별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면역세포(백혈구)가 감염이 발생된 부위로 이동하기 위해 혈관 내벽을 통과(혈관외유출)하는 과정에서 혈관 내벽에 붙는 현상을 모방했다. 개발한 칩의 유체 관 벽면에는 감염 시 혈관 내피세포가 발현하는 단백질이 코팅돼 있다. 이 단백질은 혈액 속을 떠다니는 백혈구를 붙잡는 역할을 한다. 환자의 백혈구 표면에서도 혈관 내벽 단백질과 짝을 이루는 단백질 발현이 증가할 뿐만 아니라 이러한 백혈구의 비율이 높아진다. 이 때문에 환자의 혈액을 미세 유체 관에 흘렸을 경우, 유체 관 벽면에 달라붙는 백혈구 숫자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훨씬 많다.
헤럴드경제

미세 유체 칩의 원리 모식도.[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항생제 저항성 세균에 감염된 쥐로 개발된 미세 유체 칩의 성능을 테스트했다. 감염된 쥐의 혈액 한 방울(50㎕)을 미세유체 소자에 흘렸을 때 감염되지 않는 쥐보다 더 많은 양의 백혈구가 유체 관 벽면에 붙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감염된 지 1시간밖에 지나지 않은 초기에도 정상쥐와 비교해 더 많은 양의 백혈구가 붙어 있었다. 감염 환자 조기 선별이 가능한 대목이다.

강주헌 교수는 “기존의 혈액 배양이나 PCR 검사방법보다 더 빨리 진단 결과를 알 수 있고, 진단에 필요한 광학현미경도 이미지 확대에 필요한 배율이 낮아 스마트폰에 장착이 가능한 수준”이라며 “궁극적으로 5~10분 내에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저렴한 휴대용 진단 시스템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체에도 동일한 면역 시스템이 있고, 인간의 백혈구는 실험에 사용된 쥐보다 수천 배 더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상용화 가능성이 크다”며 “병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환자를 선별하는 임상연구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엘스비어(Elsevier)출판사에서 발간하는 국제 학술지 ‘바이오센서 & 바이오일렉트로닉스’에 지난 8월 29일 온라인 공개됐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