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007 0022020092563055007 02 0201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7859000 1601070366000

공무원 형 "北은 시신 돌려달라···월북자 몰아간 건 법적대응"

글자크기
중앙일보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공무원증과 지갑. 채혜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를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친형 A(55)씨는 25일 JTBC 등 언론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사과를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받아들일 수 있다며 “앞으로의 정부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북측에는 “시신을 돌려주고, 유해라도 수습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김 위원장 사과)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게 풀렸으면 좋겠다”라고도 했다.

다만 A씨는 동생의 ‘월북 가능성’을 제기한 국방부 등에 대해선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동생을 월북자라고 몰고 간 점은 명예훼손”이라며 “야당 대표(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와 면담 후 기자회견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면담할 계획이다.

A씨는 그간 언론 인터뷰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동생 이씨의 월북 의혹을 적극 반박해 왔다. 그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돈 없고 가정사가 있으면 다 월북해야 하느냐”라며 “멀쩡한 국민이 북한의 해역에 떠밀려 총살이라는 비극이 발생했는데 파렴치한처럼 몰아가는 게 개탄스럽고 분통 터진다”고 호소했다.

한편 A씨의 동생이자 해수부 공무원인 이씨는 지난 21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뒤 22일 오후 북한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를 사살한 북측이 시신을 소각한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했으나, 북측은 ‘시신이 아닌 부유물만 소각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은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로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준 점을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