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427 0232020092563055427 02 0201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41728000 1601041741000

숨진 공무원 유가족 "김정은 사과 받아들여…시신 송환 급선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숨진 공무원 A씨의 친형은 북한의 사과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받아들이겠다면서 동생의 시신은 송환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25일 JTBC는 공무원 A씨의 친형 이 모씨가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를 받아들인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 모씨는 다만 우리 정부의 대응이 중요하다는 전제를 달았다.


그는 "(사과를) 완벽하게 받아들이진 않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이 앞으로 중요하다"면서 "동생의 시신이나 유해가 송환되어야 하는 게 급선무다"라고 밝혔다.


이씨는 또 동생 사건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의 사과가 나왔으니 "이것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게 풀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A씨가 월북한 것이 아니라 사고였다'는 주장을 펼쳐온 이씨는 "우리 군의 해석을 지켜보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