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497 0032020092663061497 04 04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601106669000 1601106687000

영국, WHO 최대 기여국 된다…"4년간 5천100억원 지원"

글자크기

존슨 총리 유엔총회 연설서 발표 예정…"실질적 개혁 전제조건"

"코로나로 국제사회 분열…협력해 공동의 적 물리쳐야" 강조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질병 대응을 위해 세계보건기구(WHO) 기여금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각국이 관련 정보와 개인보호장비(PPE) 등을 공유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6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 유엔 총회 화상 연설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사전 녹화된 연설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영국이 향후 4년간 WHO에 3억4천만 파운드(약 5천100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전 대비 30% 늘어난 것으로, 실제 지원이 이뤄지면 영국이 WHO 최대 기여국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WHO에 가장 많은 기여금을 내는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WHO의 중국 편향, 코로나19 확산 초기 부적절한 대응 등을 비판하며 탈퇴를 선언한 상태다.

다만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이 당선되면 WHO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공언했다.

영국은 기여금 확대가 WHO의 실질적인 개혁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경보 체제를 개선하고, 이번 코로나19 발생 원인에 대한 독립적이고 투명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존슨 총리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 7천100만 파운드(약 1천100억원)를 지원해 2천700만회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별도로 전 세계 92개 빈국의 백신 확보 및 질병 확산 저지를 위해 5억 파운드(약 7천500억원)를 내놓기로 약속했다.

위험한 병원균을 확인하고 사람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인수공통감염병 허브'(zoonotic hubs) 네트워크 구축, 백신 및 치료제 생산 능력 확충, 팬데믹 조기 경보 시스템, 정보 및 개인보호장비(PPE) 공유, 손 세정제와 같은 품목의 교역 장벽 제거 등도 제안했다.

연합뉴스

옥스퍼드 제너 연구소를 방문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가 국제사회의 균열을 가져왔다며, 서로 협력해야만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9개월 동안 코로나19와의 싸움은 '국제사회'라는 관념을 찢어버렸다"면서 "이런 식으로 계속할 수는 없다. 우리가 단결해 공동의 적을 상대하지 않으면 모두가 패배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화상회의 앱인) 줌을 통해 열리는 유엔 총회가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면서 "지금이 국경을 넘나드는 인류애를 통해 벌어진 틈을 바로잡아야 할 때"라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세계 최초의 백신인 천연두 백신을 개발한 의사 에드워드 제너가 영국 출신임을 강조하면서 "영국은 유엔에 있는 우리의 친구들과 협력하고, 전 세계의 분열을 치유하기 위해 우리의 모든 노력을 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