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707 0032020092663061707 04 04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7820000 1601107832000

사사건건 갈등 미중, 이번엔 '오징어잡이' 놓고 신경전

글자크기

美 "中선박, 플라스틱 오염물 버리고 남획"…中 "거짓 정보 속지말라"

연합뉴스

지난 8월 갈라파고스 제도와 인접한 해역에서 에콰도르 당국에 포착된 중국 어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남미 페루와 인접한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오징어잡이 선단을 두고 미중 양국이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페루 해군은 25일(현지시간) 자국 수역 바로 바깥에 위치한 250척 정도의 중국 어선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선박은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제도 인근에서 대왕오징어를 잡아왔으며, 이번 주 들어 페루 해안에서 230마일(370km) 정도 떨어진 해상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루주재 미국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 선박들이 당국의 추적을 피하려고 한 전력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플라스틱 오염물질을 해상에 버리는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대사관 측은 또 "남획으로 인해 생태적·경제적 피해가 생길 수 있으며, 페루는 이러한 피해를 감당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페루주재 중국대사관도 반박에 나섰다.

중국 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자국은 환경보호를 대단히 중시한다면서 "페루 국민들이 거짓 정보에 속지 않기를 바란다"고 대응했다.

이러한 가운데 페루 외교부 측은 미국 관리들과 만나 미국 측 주장의 부정확성에 대해 불편함을 표하는 한편, 자신들은 미중 모두의 친구이자 파트너인 만큼 양측이 대화·협력을 통해 이견을 조율하기 바란다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는 페루가 세계 2위의 구리 생산국이며, 이 중 상당수가 중국으로 수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