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203 0562020092663062203 01 01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12319000 1601114073000

해경청 방문조사한 국민의힘TF “실종 공무원 수색 미흡했다”

글자크기

“수색 당시 국방부-해경 연락 잘 안 된 듯”

세계일보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인 한기호 의원(가운데)이 26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방문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인천=뉴스1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가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태스크포스)’가 26일 오후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국민의힘 TF는 조사를 마친 뒤 이씨가 실종됐을 당시 국방부와 해경 사이 연락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면서 당국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TF 소속 한기호(위원장)·정점식·태영호·지성호·조태용 의원 등 5명은 이날 오후 3시쯤 인천에 있는 해경청을 방문해 김병로 차장 등 해경 관계자들을 1시간40여분간 접견했다. 접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비공개로 진행됐다. TF는 지난 21일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씨가 실종됐던 경위와 당시 수색 상황 등을 질의했다.

이날 조사를 마친 뒤 국회 국방위원회 야당 간사이자 TF 위원장인 한 의원은 “(이씨 수색 당시) 국방부와 수색의 모든 책임을 지고 있는 해경 간 상호 연락이 안 됐다고 느꼈다”며 “해경은 이씨 구조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지시받은 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해경은 (이씨가 실종됐을 때) 우리 해상에 교통문자방송(실종자 안내)을 한글과 영문으로 각각 2번씩 총 4번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것을 북한이 알고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해경으로부터 답변받았다”고 덧붙였다. 만약 북한이 실종자 안내 문자방송을 알고 있었다면 그가 실종자임을 알고도 사살한 셈이 된다.

한 의원은 이씨가 실종돼 수색을 할 때 해경을 비롯한 당국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은 2019년 6월 동해상에서 자신들 배가 실종됐을 때 구조해서 보내달라고 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우리가 북한에 직접적으로 (이씨를) 구조해서 보내달라고 얘기하지 않았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한 의원은 또 “북한으로부터 전통문을 받는 통신 라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남과 북이) 전혀 상호 연락이 없었다는 건 국민의 생명을 소홀히 한 것”이라고도 질타했다. TF는 국방부가 이씨 수색에 어디까지 관련됐었는지를 조사하는 한편, 남북 공동조사단 구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쯤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남방 2㎞ 해상의 어업지도선에서 이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씨는 지난 22일 오후 북측 해상에서 기진맥진한 채 표류하는 모습으로 발견됐는데, 북한군이 이씨에게 원거리에서 총격을 가한 뒤 시신에 기름을 붓고 불태우기까지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우리 정보 당국은 첩보를 토대로 이씨가 월북을 시도했다고 발표한 반면, 북한은 전날 청와대로 보낸 통지문에서 A씨를 ‘침입자’로 규정하며 그가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고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통지문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안하다”고 말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