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5899 0562020092763075899 04 0403003 6.1.20-RELEASE 56 세계일보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05717000 1601205737000

“부동층 표심 잡아라”… 트럼프·바이든, 첫 대선 TV토론

글자크기

코로나 대유행 속 29일 클리블랜드서 ‘맞짱’

광고없이 90분간 6개 주제 대결… 코로나·인종차별 등 설전 벌일 듯

여론조사 바이든 앞서고 있지만 격차는 좁혀져… 부동층 승패 좌우

트럼프, 긴즈버그 후임 지명 강행… 배럿 임명 땐 보수 6명 절대 우위

민주, 반발에도 인준 저지 역부족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는 29일(현지시간) 첫 대선 TV토론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26일 펜실베이니아주 미들타운에 있는 해리스버그국제공항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은 지난 21일 바이든 후보가 위스콘신주 매니터웍의 알루미늄 제조 공장에서 마스크를 쓴 채 연단에 선 모습. 미들타운·매니터웍=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는 29일(현지시간) 첫 대선 TV토론에 나선다. 11월 3일 대선일을 35일 앞두고 시작되는 대선 후보 TV토론은 다음달 15일과 22일 두번 더 이어지고, 부통령 후보 TV토론은 다음달 7일 열린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29일 오후 9시에 시작되는 TV토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선거운동이 제약을 받는 상황에서 후보 자질을 직접 비교·검증할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 간 첫 TV토론은 온라인 시청자를 제외하고 8000만명 이상이 지켜봤다.

이번 TV토론은 두 후보의 개인 이력, 연방대법원, 코로나19, 경제, 인종과 폭력, 선거의 완전성 등 6개 주제별로 15분씩 총 90분간 광고 없이 진행된다. 코로나19 대유행과 이로 인한 경기침체, 흑인 사망으로 비롯된 인종차별 철폐 시위와 폭력사태, 우편투표 논란 등에 대한 설전이 예상된다.

현재까지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앞서고 있다. 하지만 지난여름까지 두 자릿수로 벌어진 격차가 선거가 다가오면서 6∼7%포인트차로 좁혀진 상황이다. 부동층 비율이 10%가량임을 감안하면 TV토론의 성패가 선거 결과를 결정지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USA투데이가 지난달 28~31일 여론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는 ‘트럼프 대통령이 TV토론을 더 잘할 것’이라고 답했고, 바이든 후보를 꼽은 응답자는 41%였다. 토론의 달인을 자처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할 것이라는 시각이 많지만, 코로나19 초기부터 토론 준비에 총력을 기울인 바이든 후보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후임에 에이미 코니 배럿(48) 제7연방고법 판사를 이날 지명했다. 닐 고서치와 브렛 캐버노 대법관을 임명한 트럼프 대통령의 세번째 대법관 지명이 관철되면 역대 다섯번째 여성 대법관이 배출된다. ‘진보의 아이콘’으로 불린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에 배럿 판사가 임명되면 대법원의 이념적 분포는 보수 6명, 진보 3명의 보수 절대우위로 바뀐다.

세계일보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제7연방 고법 판사가 2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으로 공식 지명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워싱턴=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배럿 후보자에 대해 “비할 데 없는 업적과 우뚝 솟은 지성, 훌륭한 자격, 헌법에 대한 충성심을 지닌 여성”이라고 극찬했다. 배럿 후보자는 “나는 미국을 사랑하고 미국의 헌법을 사랑한다”며 “대법관 지명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상원 인준을 받는다면 내 앞에 있던 사람에 유념하겠다”며 긴즈버그 대법관을 언급했다. 배럿 지명자는 “긴즈버그는 여성이 법조계에서 환영받지 못할 때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며 “그러나 그녀는 유리천장을 깼을 뿐만 아니라 때려 부쉈다”고 말했다. CNN방송은 공화당이 10월 12일부터 배럿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시작하고, 10월 29일 이전에 인준안을 표결에 부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11월 대선에서 승리한 대통령이 후임 대법관을 지명해야 한다’고 주장해 온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바이든 후보는 “상원은 미 국민이 다음 대통령과 의회를 선택할 때까지 이 공석에 대해 행동하면 안 된다”고 촉구했고,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나는 이번 지명을 강력히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인준 지연 전술 등을 쓰더라도 공화당이 상원 다수당이라서 인준안 통과를 막기는 역부족이다. 상원 의석은 공화당 53석, 무소속을 포함한 민주당이 47석이다. 공화당 의원 2명이 대선 전 표결에 반대 입장을 밝혔지만, 나머지 51명이 찬성표를 던지면 자력으로 인준안 통과가 가능하다.

배럿 판사는 고 안토닌 스캘리아 대법관의 서기 출신으로, 모교인 노터데임대에서 교수를 역임했다. 일곱 남매의 맏딸로 아이티에서 입양한 두 아이를 포함해 일곱 아이를 키우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다. 그는 낙태에 반대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