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179 0022020092963106179 03 0306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05394000 1601329831000

서울 아파트값 평균 10억 넘었다

글자크기

반년새 1억 올라, 한강 이남은 12억

서울 갭투자 3명 중 1명은 30대

지난해와 올해 서울 주택시장에서 이뤄진 ‘갭투자(전세 끼고 주택 매입)’의 세 가구 중 한 가구꼴은 30대가 주택 매수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토교통부가 김상훈(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 8개월 동안 서울에서 갭투자로 추정되는 주택 거래는 7만1564건이었다. 집을 살 때 매수자가 제출하는 자금조달계획서에 임대 목적이면서 임대 보증금을 승계한다고 적은 경우를 갭투자로 봤다.

갭투자로 집을 산 사람들을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30.7%로 가장 많았다. 40대(28.6%)와 50대(20.3%)가 뒤를 이었다. 60대 이상은 14.7%, 20대는 5.5%였다. 월별로 살펴보면 지난 5월에는 30대의 비중이 31%였지만 지난달에는 37.6%로 높아졌다. 갭투자를 지역별로 보면 성동구(39.6%)에서 30대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강서구(35.4%)·중구(35.2%)·동작구(34.7%)·구로구(34.1%)의 순이었다.

이달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어섰다. KB국민은행은 지난 14일 기준으로 조사한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312만원이었다고 28일 밝혔다. 한 달 전(9억8503만원)보다 1809만원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억6261만원, 2년 전과 비교하면 2억1751만원 상승했다. 지난 3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이 9억원을 넘어선 지 6개월 만에 1억원가량 뛰었다는 계산이다. 지난 14일 기준 한강 이남 11개 구의 평균 아파트값은 11억8195만원으로 한강 이북 14개 구(7억6257만원)보다 4억1938만원 비쌌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