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2478 0022020100163142478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61140486 true true true false 1601518777000 1601529474000

'김정은 계몽군주' 논란에, 유시민 "너무 고급스런 비유였나"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의 ‘계몽 군주’ 발언과 관련해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 보다”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9월 30일 공개한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나와 “옛말에 식자우환(識字憂患ㆍ글자를 아는 것이 오히려 근심된다는 뜻)이라고, 배운 게 죄”라고 웃으며 ‘계몽 군주’ 발언 배경을 5분 남짓 설명했다. 다음은 유 이사장의 관련 발언.

“계몽 군주라고 말한 게 칭송으로 들리는 사람이 많은가보다. 예카테리나 2세는 못됐지만, 계몽 군주라고 친다. 독재자였지만 교육을 중시했고, 유대인을 너그럽게 대했다. 전제군주들은 안 했던 인들이다.

김정은은 독재자다. 북한이 3대 세습하는 왕조 국가니까, 김정은은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전제군주가 된 사람이다. 과거처럼 하려니까 사람들이 안 참을 것 같고, 국제사회에서 왕따가 되는 것 같기도 하고. (독재를) 더 오래 하려고 한 것들인데, 안 하는 것보다 낫다. 김정은을 고무ㆍ선동할 목적인데, (김정은이 조금 다르게 행동하는 게) 민족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 아닌가.”



유 이사장은 “예수님 말씀에 씨를 뿌려도 모두가 옥답(沃畓ㆍ기름진 논)에 떨어지는 건 아니다. 소통에 실패한 것”이라며 “계몽 군주라고 한 거로 (비판적으로) 떠드는 분들은 2500년 전에 아테네에서 태어났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5일 ‘10ㆍ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 내 느낌에는 계몽 군주 같다”고 언급해 논란이 됐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지지율이 압도적인 1위라도 안 한다”고 재확인했다. 유 이사장은 “내후년 3월에 대선이 있는데, 보통 정당에서 6개월 전에 후보를 정하니까 내년 4월 재보궐 선거가 끝나면 대선 국면으로 들어간다고 봐야 한다”며 “현재 흐름을 보면 1, 2등이 정해져 있는데,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새 유력후보가) 하늘에서 떨어지겠느냐, 땅에서 솟아나겠냐”고 말했다. 또, “(여당에서) 국민이 제일 기대를 걸고 있는 두 분이 있는데, 두 분 중 한 분이 됐으면 좋겠다”라고도 했다.

야당의 후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야당은 연세 많은 분이 하는 것 아닌가. 누구라고 말은 하지 않겠지만”이라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