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4680 0372020100163144680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6155000 1601538323000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논란’ 겨냥…“고급스러운 비유 했나보다”

글자크기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출연

“김정은, 생물학적 운명 탓 전제군주 돼”

“지지율 압도적 1위라도 대선출마 안해”

헤럴드경제

유시민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이사장.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유시민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 군주'에 비유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 "배운 게 죄다.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사람들을 겨냥해 "2500년 전 (그리스)아테네에서 태어났으면 (철학자)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고도 밝힌 뒤, 김 위원장에 대해서도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전제 군주가 됐다"고 했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공개된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계몽 군주라고 한 것을 (비판적으로)떠드는 분들은 2500년 전 아테네에서 태어났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18세기 러시아의 황제 예카테리나 2세를 언급하며 "(그는)못됐지만, 계몽 군주라고 친다. 독재자였지만 교육을 중시했고, 유대인을 너그럽게 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전제 군주가 된 사람"이라며 "과거처럼 하려니까 사람들이 안 참을 것 같고, (독재를) 더 오래 하려고 한 것들인데, 안 하는 것보다 낫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발언은 "김정은을 고무·선동할 목적"이었다면서 김 위원장의 행동이 달라지게 된다면 "민족에 이익에 부합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 내 느낌에는 계몽 군주 같다"고 언급했다. 당시 야권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을 칭송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차기 대권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지율이 압도적인 1위라도 안 한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