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908 0562020102063551908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1600000 1603191698000

“인간고기 맛있다던데” 또 외교관 물의… 주시애틀 부영사 폭언·욕설 논란

글자크기

피해 직원들 제보에도 외교부 경미한 징계 조치 / 문제의 외교관, 해당 공관서 계속 근무

세계일보

서울 종로구 외교부(정부서울청사 별관) 출입구. 연합뉴스


주시애틀총영사관 소속의 한 부영사가 공관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언사를 해왔지만 외교부는 경미한 징계만 내렸다는 폭로가 나왔다.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이 외교부 감찰담당관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와 제보 등에 따르면, 주시애틀총영사관 A 부영사가 지난해 부임한 이후 공관 소속 직원들에게 수차례 언어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A 부영사는 공관 직원들에게 “XX새끼야”라고 욕설을 내뱉는 한편, “퇴사해도 끝까지 괴롭힐 것”이라는 등 위협적인 발언을 했다. 또 “이 (적은) 월급으로 생활이 가능하느냐”, “내가 외교부 직원 중 재산 순위로는 30위 안에 든다” 등 조롱성 발언도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 부영사는 “인간고기가 그렇게 맛있다던데.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 “일본인인 우리 할머니 덕분에 조선인들이 빵을 먹고 살 수 있었다” 등 엽기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제보자 측은 주장했다.

폭언과 욕설을 견디다 못한 피해 직원들은 작년 10월 A 부영사를 신고했다.

이들은 이 밖에도 A 부영사에 대해 사문서위조, 물품단가 조작, 이중장부 지시, 예산 유용, 휴가 통제, 시간 외 근무 불인정 등 16건의 비위행위를 신고했다.

그러나 외교부 감찰담당관실은 영사 및 직원들로부터 직접 진술을 듣지 않고 서면으로만 문답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9년 11월 24~29일 감찰을 벌인 감찰담당관실은 올해 1월 이메일로 추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감찰담당관실은 지난 16일 특정 직원에게 2차례 폭언 및 상급자를 지칭한 부적절한 발언한 건 등 총 3건만 확인했다는 조사 결과를 이 의원실에 제출했다.

A 부영사는 해당 3차례의 언행 비위로 장관 명의의 경고 조치를 받는 데 그쳤다. 주시애틀총영사관은 기관주의 처분을 받았다.

A 부영사는 현재까지 해당 공관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지난해 8월 문재인 대통령은 ‘전(全) 재외공관 소속 행정직원에 대한 부당대우 점검 등 엄정한 재외공무원 복무관리’를 지시했다”라며 “외교부 내 공무기강 해이와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외교부 내 비위행위 근절에 대한 의지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실제 예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외교부가 자료 제출에 소극적 태도를 보였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이 의원실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감찰 서류 제출 또는 열람을 요청했지만 이를 모두 거부당했다”며 “감찰 과정이 제대로 이뤄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합리적 의심을 소명하지 못했고, 결국 축소·은폐 의혹을 증폭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2017년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했던 한 고위급 직원이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양국에서 큰 논란거리가 되는 등 외교관들의 잇단 비위 사건에 몸살을 앓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