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120 0512020102363619120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5884000 1603405889000

고민정 "오세훈 실망, 품격있는 뒷모습 기대했는데…高아닌 文에게 졌다?"

글자크기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 출마 몸풀기에 나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기대 이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고 의원은 22일 SNS를 통해 오세훈 전 시장이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더 좋은 미래' 초청 강연에서 "민주의 거물들이 나를 두려워하는 것을 느꼈다. 제가 수도권 선거에서 필승 후보로 수도권에서 이기면 대선은 필승이다"고 말한 사실을 우선 거론했다.

이어 "오 전 후보가 선거에서 제게 진 후 '고민정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결이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본 적이 있는데 정치신인과의 대결에서 패배한 것이 받아들이기 어려웠고 자존심도 상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하지만 선거를 여러 번 치러본 분이기에 패배를 떳떳하게 인정하는 품격있는 뒷모습을 기대했지만 그런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고 뼈아픈 말을 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이) 정치 재기를 기약하며 많은 말들을 쏟아놓으셨는데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계신 것 같아 안타까움마저 든다"고 비꼬았다.

고 의원은 "권위는 스스로 세우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 의해 세워지는 것"이라며 스스로 몸값을 올리는 행위는 오히려 그 자신을 우습게 만들 뿐이라고 아프게 때렸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