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0013 0512020102363620013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9631000 1603411121000

주호영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추미애 사퇴 촉구

글자크기

"추미애, 부하라는 윤석열·박순철에게 들이 받히는 수모 겪어"

"민주, 갑질 없앤다면서 법사위 국감에서 일구이언·궤변 보여줘"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영화 친구에 나온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라는 대사를 인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은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으니 그만두는 게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은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을 수사하지 못하도록 막은 일,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수사한 사람을 전부 내친 일, 권언유착 사건 때 한 일 등이 다 드러났다"며 "정권에 공을 세울 만큼 세웠다. 족함을 알면 지금이라도 그만두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통해 새로운 사실이 몇 가지 나왔다"며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지만, 추 장관의 이야기대로 (윤석열 검찰총장) 부하라면, (추 장관은) 부하 두 사람(윤석열 총장·박순철 남부지검장)에게 들이 받히는 수모를 겪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추 장관은) 부하들로부터 당신이 위법하다는 것, 사실과 다른 것을 갖고 권한을 행사하고 있다고 들이 박힌 것이라"이라며 "보통 사람 같으면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둘 텐데), 박순철 지검장이 아니라 추 장관이 그만둬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 대해 "민주당은 갑질을 없앤다고 을(乙)지로 위원회를 만들었는데, 장관이 법에도 없는 권한을 가지고 검찰총장에게 갑질을 한다는 어제 국감결과 밝혀졌다"며 "또 민주당 의원들은 일구이언, 표리부동, 궤변의 전형을 국민들께 보여줬다"고 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