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732 0252020102463641732 03 03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59703821 false true false false 1603478558000 1603478591000

라임 연루 금감원 직원 더 있다… 野 “유흥업소 접대까지 받아”

글자크기

靑 파견됐던 팀장에 정보 제공, 금감원장 뒤늦게 “접대 없었고 내규 위반 발견돼 자체 징계”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불법적으로 연루된 금융감독원 직원이 추가로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감원의 도덕성에 대한 비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은 23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모 전 팀장에게 라임 검사 관련 정보를 제공한 직원도 유흥업소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금감원 내부) 감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석헌 금감원장은 “(김 전 팀장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감사 결과를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했다.

조선일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왼쪽)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금융위원회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오른쪽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원장은 처음에 “검찰 수사 의뢰를 추진하는 중”이라고 했지만, 나중에 “접대는 없었고 내규(비밀 엄수 의무) 위반이 발견돼 자체 징계했다”고 했다. 금감원 측은 “김 전 팀장이 (문서를 유출한) A 선임을 강남 유흥주점에 데려간 적은 있지만 ‘접대’로까지 보긴 어렵다”는 취지로 권 의원실에 보고했다.

김 전 팀장은 청와대 파견 시절 금감원 라임 관련 부서에서 검사와 관련된 정보를 받아, 뇌물을 받고 김봉현 전 회장에게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금껏 금감원은 김 전 팀장에게 라임 관련 정보를 넘겨준 데 대해 “직원들이 업무상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 했다. 그러나 다른 직원 역시 부적절하게 연루됐다는 점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단순히 개개인의 일탈로 여기긴 어려워졌다는 지적이다.

이날 국감에서는 금감원의 책임 회피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은 “라임 펀드와 관련해 금융회사 CEO(최고경영자)에게 중징계를 내렸는데, 금융감독원의 책임을 전가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라임 무역금융펀드 판매사에 사상 첫 ‘투자금 전액(100%) 반환’ 권고를 한 것에도 “고객 민원을 해소해 사건 전체를 덮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윤석헌 원장은 “책임 전가는 전혀 아니다”라며 맞섰다.

‘옵티머스 핵심’으로 지목되는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의 국감 불출석에도 야당의 비판이 쏟아졌다. 그를 증인으로 신청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입원 도중에 조기 퇴원해 피해를 호소한 옵티머스 투자자도 있었다”면서 “피해자의 피눈물을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국민 앞에 (증인) 선서하는 게 두렵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 야당은 옵티머스 주요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의 정영채 사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무위 국감에서는 “옵티머스와 관련해 연락·청탁받은 바 없다”고 했지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국감에서는 “김진훈(전 군인공제회 이사장) 옵티머스 고문 연락을 받고 실무자에게 (옵티머스 펀드를) 소개해줬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정 사장은 “저희를 믿고 거래한 고객이 손실이 난 것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저희가 부족했다”고 했다.

[이기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