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0106 0042020102663690106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03185000 1603703527000

이번엔 추미애 작심 발언..."'대통령의 임기 보장' 윤석열 발언 부적절"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 임기 지켜달라 당부…소임 다할 것"

법무부 국감서 다시 논란…추미애 "부적절했다"

윤석열 "장관 부하 아니다"…정치적 중립 강조

추미애 "부하라는 표현 생경…총장, 법무부 소속"

[앵커]
지난주 대검찰청 국정감사 때 윤석열 검찰총장은 작심한 듯 소신 발언들을 쏟아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나흘 만에 다시 국감장에 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곧장 반격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이 임기를 보장했다는 뜻을 전했다는 윤 총장의 발언은 선을 넘은 부적절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

윤석열 검찰총장은 민주당에서 사퇴하라고 했을 때도 문 대통령은 임기를 지켜달라 당부했다는 상당히 이례적인 발언을 내놨습니다.

대통령이 임기를 보장한 만큼 흔들림 없이 소임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 22일) :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 이런 얘기가 나왔을 때도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이 발언은 나흘 뒤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자연스럽게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추미애 장관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과 관련해 윤 총장이 공개 발언을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대통령이) 비선을 통해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는 성품은 아닙니다. 이런 자리에서 확인 안 되는 얘기를 고위공직자로서 하는 건 대단히 부적절했다….]

민주당 안에서도 윤 총장의 이른바 임기 보장 발언은 실체가 불분명하다는 게 중론입니다.

추 장관의 작심 발언은 윤석열 총장의 부하 발언과 관련해서도 나왔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국감장에서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며 정치적 중립을 강조했는데,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 22일) :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부하라면 검찰총장이란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고요.]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부하' 표현 자체가 익숙하지 않다며 의도성이 짙은 것으로 봤습니다.

이러면서 검찰총장은 법무부에 속한다는 점은 분명히 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정부조직법 그리고 검찰청법에 명시된 바에 따라 법률상 정확하게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 청으로서….]

이와 함께 윤 총장이 퇴임 후 정치를 하기 위해 자신의 가족 관련 사건 수사를 지연하는 것 아니냐는 여당의 질의에는 그런 측면도 있어 보인다며 일부 수긍하듯 답했습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민주당은 추미애 장관을, 국민의 힘은 윤석열 총장을 적극 엄호하며 거센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이 같은 대립은 공수처 설립을 둘러싼 갈등으로 번지며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