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4873 0362020102863734873 01 0103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0940000 1603851458000

'주호영 靑 경호처 몸수색'에 반발...문 대통령 연설 2분 지연

글자크기
한국일보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28일 국회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라임·옵티머스 특검요구 구호와 피켓시위를 하는 국민의 힘 의원들 앞을 지나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야당의 고성 속에 시작됐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입장하는 순간부터 '라임·옵티머스'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하며 규탄대회를 벌였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본회의장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수색을 했다는 이유로 거세게 항의하면서, 문 대통령은 연단에 선지 2분만에 연설을 시작할 수 있었다.

이날 시정연설 직전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의장실 회동에 야당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제지하며 신원 검색을 했다"며 "야당은 이 점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다.

본회의 개의 전후로도 야당의 항의는 이어졌다. 의장석에 선 박병석 국회의장은 개의를 선언한 뒤 "야당에서 원내대표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수색을 했다고 항의하고 있는데, 의장은 사실 확인을 한 후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입장하는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전원 기립해 박수를 보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어서지 않았다. 대신 좌석에 '이게 나라냐!' '나라가 왜 이래!' 등의 피켓을 붙였다. 문 대통령 입장 이후에도 항의가 지속되자 박 의장은 "그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당면 현안과 돌발 사건으로 정국이 급속도로 냉각됐지만, 과격한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대신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퇴장할 때 피켓을 들고 한 사람 한 사람씩 항의의 말을 전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대통령 시정연설시 의전적인 예의는 갖춰주시되, 국민의 대표인 의원님들께서는 위선과 거짓발언에 대해 당당하게 할말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민의힘은 시정연설에 앞서 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회에도 불참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라임 옵티머스 사태를 특검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상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하는 경우 연설에 앞서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대표 등이 사전 환담을 갖지만, 이를 거부한 것이다. 사전 환담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주 원내대표도, 청와대 경호팀이 몸 수색 등을 하자 항의 차원에서 발길을 돌렸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