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4810 0562020103063804810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2286000 1604042605000

류호정 “민주당은 비겁하다…제 발로 ‘내로남불’ 덫에 들어가”

글자크기

류호정 “공당의 도리는 공천할 권리 행사가 아니라 공천하지 않을 의무 이행”

세계일보

류호정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당헌 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치면서 사실상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공천 후보를 낼 것으로 보이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겁하다”고 30일 강하게 비판했다.

류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어제 민주당은 내년 4월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사실상 결정했다”며 “서울과 부산의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의 ‘성추행’ 파문으로 사유가 발생한 곳”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의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면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민주당의 당헌 제96조를 언급했다.

이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이낙연 대표의 말은 해괴하다”며 “공당의 도리는 공천할 권리의 행사가 아닌, 공천하지 않을 의무 이행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째서 집권당은 두 전직 대표의 책임정치를 곡해하고 ‘내로남불’의 덫에 제 발로 들어가느냐”며 “비겁한 결정을 당원의 몫으로 남겼으니, 민주당은 비겁하다”고 일갈했다.

류 의원은 “저의 메시지는 조롱과 비난 속에서 공허의 외침으로 끝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민주당은) ‘부끄러운 줄’은 알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세계일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일부.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29일 당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게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다’라면서,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을 전 당원(80만여명) 투표에 부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시민 우롱 쇼’ 등의 강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