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488 0242020103163818488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9801000 1604139806000

"자작극 언론플레이" 주장에 최대집 "의정합의 파기 원하나"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의대생 국가시험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이데일리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며 “존재하지 않는 당정청 국가고시 합의설을 흘리며 자기정치의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상황 호전 후의 의정협의체 개최라는 의정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의 시도는 합의파기”라며 “자자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모의 마음으로 의대생들을 염려하고 의료공백을 우려하면서도 건전한 의료의 미래를 위해 엄한 부모의 분노를 거두지않고 있는 국민을 더 이상 기망하려 하지 말기를 경고한다”고 적었다.

김 위원장은 “더 이상의 국민협박과 기망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저런 상대와 어떻게 국민건강의 미래를 협상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에 오후께 최 회장은 자신의 SNS에 김 위원장을 보건복지 소관 상임위 ‘위원장’이 아닌 ‘의원’으로 칭하며 글을 남겼다. 최 회장은 “김 의원이 ‘의정합의 파기’라고 말했는데 경고하지만 말고 민주당 차원에서 의정합의 파기를 선언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의정 합의의 암묵적 전제조건이었던 의대생 국시 문제를 아직까지 해결하고 있지 않는 정부 측에 과연 의정합의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심각한 의문을 갖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김 의원이 가장 시급히 해야 할 일은 최대집에게 ‘농단’ ‘자작극’ 운운의 망언을 늘어놓는 것이 아니다“며 ”생경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을 갑자기 맡아 보건의료 분야에 매우 초보적인 지식도 결여되어 있다는 전언이 있다“고 날을 세웠다.

최 회장은 “1년 이상 복지위를 이끌어가야 할 사람이라면 보건의료분야 정책에 대한 기초적 이해는 있어야 할 것이고 공부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