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557 0142020103163819557 01 0103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50660000 1604150673000

김태호 "민주당, 대통령에 대한 항명인가..아니면 靑 재가 있었나"

글자크기
與, 내년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에 비판
"민주당 후보내면 文정권 도덕적 민낯 보이는 것"


파이낸셜뉴스

김태호 무소속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 전당원 투표를 하는 것에 대해 김태호 무소속 의원은 31일 "이것은 대통령에 대한 항명인가, 아니면 청와대의 재가가 있었던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보수진영 잠룡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민주당이) 추악한 성추행 의혹으로 인해 재보선을 치르게 된 서울시와 부산시장 재보선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2015년 6월께 민주당이 성추행을 포함해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언급하며 김 의원은 해당 조항에 대해 "당시 당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기에 '문재인 조항'이라고도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당시 문재인 대표는 재선거가 치러지는 경남 고성을 찾아 '새누리당은 재선거의 원인 제공자이기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며 "5년이 지난 지금 현 대표인 이낙연 대표는 전 당원에게 묻는다는 형식을 빌려 대통령의 뜻을 정면으로 부정하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조항'대로 자신들의 중대한 잘못으로 838억원의 혈세를 들여 임기 1년짜리 선거를 다시 치르는데도 안면몰수하겠다는 것"이라며 "권력을 위해서라면 도덕적 타락은 문제가 아니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들의 부끄러움은 어떻게 할 것이며 나락으로 떨어지는 국격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어떠한 경우라도 민주당이 후보를 선정한다면 민주당의 도덕적 타락도 모자라 문재인 정권의 도덕적 민낯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5년 동안 무엇이 달라졌나"라며 "이제는 제발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 민주당의 내년 시장후보 공천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였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