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0060 0142020110163820060 04 04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4161187000 1604232315000

日매체 "韓, 올 봄 '사후 보전案' 제의했다가 퇴짜"...스가 정권 대응은

글자크기
日아사히, '일본 기업 先배상, 한국 정부 後 보전'
한국 청와대 올 봄 제안했으나 日정부 거부
스가 정권 역시 아베 정권의 연장선상에 있으나
스가 총리 개인은 관계 개선 필요성 인식한 듯
물줄기는 변하지 않았으나 미세 변화 주목



파이낸셜뉴스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회원들이 지난 10월 30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정부와 일본 기업에게 강제동원에 대해 사죄 및 배상을 요구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기업이 배상을 하면, 이후 한국 정부가 전액 보전해 주겠다.'
한국 정부가 한·일간 최대 갈등 현안인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일본 정부에 이같은 내용의 '사후 보전' 방안을 비공식적으로 타진했으나 일본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아사히신문이 10월 3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는 올들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징용문제 해결 방안을 검토했으며,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향을 고려해 사후 보전 방안을 올 봄에 일본 측에 타진했다고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가 설명했다. 이런 구상에 대해 일본 정부 측은 "기업의 지출이 보전되더라도 판결 이행은 달라지지 않으며 응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놓았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런 내용은 도쿄 외교가에서 안(案)중의 하나로 거론됐던 것이기도 하다. 시기적으로 최근이 아닌, 아베 정권 때의 얘기다.

파이낸셜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정권이 출범한 지 약 한 달 반. 아베 정권 때 "노우(No)"했던 '일본 기업 선(先)배상, 한국 정부 후(後)보전' 방안이 스가 정권에서 과연 진전을 볼 수 있을까.

표면적으로는 아베 정권 때와 유사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한·일 양국간 접촉면에서는 미세한 기류 변화가 읽힌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21일 남관표 주일 대사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본 정부가)조금 진전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밝힌 것을 두고, 얼름판 밑에서 물이 흐르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게 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사히에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의 관방장관 시절, 한·일간 경제적 관계를 중시해 온건한 대응을 원했다고 전했다. 당시 아베 정권, 그 가운데서도 총리 관저가 대한(對韓)강경론을 주도했던 상황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다소 결이 다른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일본 총리관저의 한 간부는 "(스가)총리는 어떻게든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스가 총리가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더라도, 당장 징용 문제에 있어 전향적 입장을 내기는 쉽지 않다. 여전히 자민당 내에서 정치적 기반이 확고하지 않은데다,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전부 해결됐다'고 생각하는 일본 국민들이 대다수 이기 때문이다.

단기에 방향 전환을 하기에는 운신의 폭이 넓지 않다. 스가 총리 본인도 이를 잘 알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스가 총리가 지난 달 24일 취임 후 첫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징용 문제 해결이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참석 조건이라는 생각을 밝혔다고 전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