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6336 0232020112564396336 04 04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279370000

'제조업 회복국면 접어들었나'…구리가격 7년만 최고가

글자크기

런던상품거래소 구리 선물 t당 7360달러…2014년 이후 최고치

백신·美대선·中재고 부족 등 호재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구리 가격이 7년 내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불안정 요인이 해소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중국발 수요 등이 겹쳐진 결과다.


25일(현지시간) 런던상품거래소(LME)에서 거래되는 구리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0.9% 올라 t당 736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1월 이래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구리 가격은 백신 개발 등으로 인해 코로나19가 조기에 통제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세계 최대 구리 소비국인 중국 내 구리 재고가 적은 점 등이 반영됐다. 또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구리관련 수요가 늘 것이라는 기대감도 구리값 상승에 한 몫했다.


상하이선물거래소에서는 1월 구리 선물가격이 2년 9개월만에 가장 높은 t당 8372달러를 기록했다.


상하이선물거래소의 구리 재고는 2014년 12월 이후 가장 적은 9만6766t을 비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