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6337 0242020112564406337 03 0304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94868000

AI로 짬뽕맛 분석, 백종원 “무한한 가능성 봤다”

글자크기

중기부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더본코리아 품질관리 결승전

백 대표 “무한한 가능성 봤다”

이데일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본코리아 별관 창업설명회장에서 열린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 푸드테크 분야 데모데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민 기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맛의 균일화를 이루거나 손님이 어떤 맛을 좋아하는지 파악하는 데 혼란스러워하는데, 오늘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보고 무한한 가능성을 봤습니다”

방송인이자 외식사업가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25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운영중인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의 데모데이에 참석해 스타트업들의 푸드테크 기술에 대해서 이같이 호평했다.

중기부는 이날 서울 논현동 더본코리아에서 가맹점 음식맛 균질성 확보 및 품질관리 문제 해결을 위한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 결승전’을 열었다. 결승전에는 맥솔루션, 파이퀀트, 리셉텍, 이커버스, 에이브로스, 아비네트 등 6개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더본코리아는 그동안 가맹점을 직접 방문해 품질 및 서비스, 위생을 관리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가맹점 관리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해 이번 공모전에 참여했다. 더본코리아는 ‘가맹점별 맛 품질 관리’를 과제로 선택하고 가맹점마다 맛의 편차가 가장 큰 짬뽕을 소재로 정했다.

결승전에 참여한 6개 스타트업들은 무선통신, 영상분석, 분광학, 열감지 등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맥솔루션은 음식에서 발생하는 주파수를 AI로 분석해 맛의 편차를 식별하는 기술을 내세웠다. 파이퀀트는 분광기술을 활용해 식자재의 신선도 등을 분석했다. 아비네트는 AI 영상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음성 챗봇으로 조리 단계별 실시간 피드백을 제공했다.

이날 평가에는 백 대표와 임직원들,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기술 검증, 상용화 가능성, 활용 용이성, 경제성 등이 중점적으로 심사됐으며, 결과는 심층 논의와 가맹점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의견을 수렴해 추후 발표 될 예정이다.

백 대표는 “스타트업의 기술력으로 자영업자의 음식맛 균질성을 분석하는 것을 보고 무한한 가능성을 발견했다”며 “앞으로 5년안에 소상공인이 외식업할 때 도움되는 획기적인 프로그램이나 장치 나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디지털화는 혁신이다”이라며 “짬뽕 맛을 똑같이 할 수 있는 AI를 개발해 달라는 좋은 숙제를 더본코리아가 냈는데 이같은 기술이 프로토콜 경제를 구현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서로 다른 역량을 보완하도록 연결하는 새로운 상생협력 정책이다. 1탄은 코로나19 이후를 주제로 6개 분야별 대기업이 과제를 제시하고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방식의 공모전으로 진행 중이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12월 1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개최되는 성과공유대회에서 시상하고, 사업화(1억원), 기술개발(최대 4억원), 기술특례보증(최대 20억원) 등 최대 25억원의 정부지원은 받는다. 또 대기업과의 공동사업 추진,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의 기회도 얻게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