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5587 0512020112764455587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6099000

靑으로 향한 국민의힘 초선들 "K-방역이라며 질의서도 수령 거부"

글자크기

"지금 대통령은 작동하고 있는가"

뉴스1

이영 의원(왼쪽)과 김은혜 의원 등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2020.1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전 11시15분에 청와대에 도착한 이후 3시간 가까이 되고 있지만 아직 청와대의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Δ검찰총장을 해임하는 이유 Δ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문제 Δ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지금 대한민국에 대통령은 작동하고 있는가. 잠시 권력을 위임받은 자로서 저희의 의무는 지옥 같은 하루를 보내는 국민을 숨 쉴 수 있게 나라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것"이라며 "오늘부터 공수처법 개정안 그리고 패스트트랙 기간 단축, 체계·자구 심사권 폐기, 입법조사처 보고서를 비밀에 붙이는 법안 등 이번 정기국회 악법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오전 11시15분에 왔을 당시에는 1시간 동안 수석이나 비서실장이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말만 되풀이하다가 오후 1시30분 쯤에 질의서를 수용하겠다는 이야기를 통보했다"며 "연풍문에서 다시 기다리고 있지만 이번에는 또다시 방역 때문에 만남이 허용되지 않는다며 질의서 수령을 거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국민의 요청을 담아서 드린 질의서가 K방역이라는 이름 아래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 끝까지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