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8134 0112020112764458134 03 0305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461045000

'뒤처진 코로나 백신 확보' 비판에도…정부 느긋한 이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머니투데이

[성남=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 현장방문의 일환으로 경기 성남 소재의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 연구실에서 이건세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팀장으로부터 세포배양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0.10.15. scchoo@newsis.com



정부가 계획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의 국내 접종 시간표는 올해 안으로 다국적 제약사들과 3000만명 분량(국민 60%) 구매 계약을 통해 물량을 확보한 뒤 내년 2분기(4~6월) 접종을 실시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현재 8억 회분의 백신을 확보한 미국이나 유럽, 5억 회분을 공급받기로 한 인도, 2억 회분 정도를 확보한 일본 등 다른 나라들과 비교하면 한국은 아직 확정된 물량이 없어 '백신 쟁탈전에서 너무 뒤처져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3상에 돌입한 해외 제약사들과 물량 공급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5개 업체를 대상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다.


①아직 백신 효과성·안전성 담보 못해

머니투데이

[성남=뉴시스]추상철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들이 15일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개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2020.10.15.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협상에 다소 느긋한 모습을 보이는 데는 크게 2가지 이유가 있다. 가장 큰 이유는 해외 제약사들이 경쟁적으로 발표한 백신들의 효과성·안전성을 아직 담보할 수 없다는 점이다.

해외에서 임상3상을 마친 백신이라고 하더라도 연령이나 인종 등 다양한 요인으로 효과성이나 부작용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추가로 진행되는 검증 절차를 지켜본 뒤 최종 단계에서 가장 안전한 백신을 골라야 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화이자의 경우 94% 효능이 있다고 하고 모더나는 90%라고 한다. 하지만 그것은 각 회사가 소수 실험자 대상으로 한 결과"라며 "학문적으로는 정확하지 않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의 경우 두 개의 실험집단에서 각각 60%, 90%의 효과성을 보였다. 평균 70% 수준이지만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효과성에는 크게 못 미친다. 대신 가격이 4달러 수준으로 저렴하고 유통·보관이 용이하다는 게 장점이다.

국내 ‘1호 백신’ 타이틀은 아스트라제네카가 가져갈 가능성이 높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고 이미 해당 백신을 생산 중이기 때문이다. 박 장관은 “국내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더 유리하게 물량을 확보할 수 있는 여건”이라고 했다.


②국산 치료제 개발 가시권, 백신 도입 여유 생겨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 셀트리온은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경증환자 대상 임상 1상 결과, 안전성 및 빠른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제공) 2020.11.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해외 백신 도입 계획을 서둘러 발표하지 않는 두 번째 이유로는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점도 꼽을 수 있다.

미국이나 유럽처럼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이라면 백신 접종 계획을 조기에 구체화해 국민들을 안심시킬 필요가 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확진자 수가 비교적 적고 치료제 개발도 속속 진행돼 백신 이슈는 좀 더 후순위에 둘 여유가 있다.

실제로 국산 항체치료제인 셀트리온의 ‘CT-P59’는 최근 글로벌 임상2상 투약을 마쳤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조건부 승인 절차를 거쳐 이르면 올해 안으로 국내 확진자 10만명에게 접종될 전망이다. 이들에 대한 물량은 이미 생산된 상태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우리는 빠른 진단과 치료제를 통해 코로나19 청정국가를 만들어 가면 된다. 그 사이 해외 업체들이 백신 접종하는 것을 보면서 가장 안전한 것을 국민에게 놓으면 된다. 더욱 안전한 백신은 계속 나올 것”이라고 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은 다음달 초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박능후 장관은 "가능한 빠른 시일 내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면 국민께 소상히 알릴 것"이라며 “절대 물량이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