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787 0142020112864465787 03 0308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522418000

美 NHTSA, 현대·기아차에 과징금 890억원 부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고장 엔진에 대한 리콜 지연을 이유로 현대차와 기아차에 과징금 8100만달러(890억원)를 부과했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NHTSA는 이날 이 같은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당국은 엔진 결함 리콜 관련 회사의 대응 방식을 두고 3년 동안 조사를 벌여왔다고 AP는 전했다.

합의에 따라 현대차는 과징금 5400만달러를 내고 안전 개선에 4000만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미국에 현장시험검사 시설을 지어야 한다. 또 안전 문제를 다루기 위한 데이터 분석 목적으로 새로운 컴퓨터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기아차의 과징금과 안전 개선 비용은 각각 2700만달러, 1600만달러다.

브라이언 라토프 현대차 최고 안전 책임자(CSO)는 "우리는 미국 교통부, NHTSA와의 협력 관계를 중시하며 앞으로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잠재적인 안전 문제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NHTSA는 현대차가 2015년 9월 47만대 차량을 리콜한 뒤 2017년 관련 조사를 개시했다. 당시 리콜은 제조 과정에서 생긴 파편이 커넥팅 로드 베어링으로의 오일 흐름을 막을 수 있다는 이유로 이뤄졌다. 이는 4기통 엔진이 정지하거나 엔진에 불이 붙을 수 있는 결함이었다.

NHTSA에 따르면 2015년 리콜 18개월 이후 두 회사는 같은 이유로 120만대를 추가로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여기에는 애초 리콜 대상이 아니라고 했던 모델도 포함됐다. 현대와 기아의 엔진 결함 문제는 5년 이상 이 기업들을 골치 아프게 했다고 AP는 전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