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567 0522020112864469567 03 0304001 6.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1075000

[주간 코로나]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기준 충족…29일 최종 결론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지난 한 주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까지 치솟았다. 각종 모임과 사우나, 에어로빅 교습학원, 군부대 등에서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나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기준(주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 400~500명대 이상)을 충족한 상황이다. 정부는 오는 29일 이 같은 유행 상황을 반영해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2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간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총 2988명으로 일평균 426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최대 583명까지 늘었다가 이날 504명이 발생해 소폭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가 400명으로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기준을 충족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주 동안 지역을 가리지 않고 확진자가 대거 나왔다. 지난주 새롭게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인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교습 학원에서 총 15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송파구 사우나 14명, 서초구 사우나 63명, 중랑구 헬스장 18명 등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경기 연천군 군부대에서는 70명이 확진됐고 인천 연수구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가 49명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울산에서 장구 강습 관련 확진자가 91명으로 확인됐다. 경남 진주시 단체연수 6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 제천 김장모임 25명, 경남 창원 단란주점 24명 등이 나왔다. 강원 홍천군에서는 공공산림가꾸기 관련 확진자가 12명 발생해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됐다.

전국에서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기준을 충족하는 수준까지 신규 확진자가 늘어났다. 정부는 해외유입을 제외한 일일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가 400명~500명 이상일 때,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 상황일 때를 2.5단계 격상 기준으로 삼았다.

지난 한 주 동안 국내발생 환자는 일평균 400명이다. 2.5단계로 격상하면 유흥시설 5종(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직접판매홍보관 등은 영업이 중단된다.

카페는 포장만 가능하고, 식당은 밤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PC방·영화관·오락실-멀티방·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은 밤 9시 이후 문을 닫아야 한다. 실내체육시설은 아예 문을 닫고, 학교는 등교 인원을 3분의 1 이하로 줄여야 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8일 오전 강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04명 발생해 사흘 연속 500명대를 넘어섰다. 2020.11.28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단계 격상 기준에 해당하지만, 수도권 비중이 72%로 수도권에 집중된 상황이라 전국 거리두기 2.5단계 상향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수도권, 전남 순천, 나주, 군산, 경남 진주, 하동, 충북 제천에서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중이다. 호남권과 경남 창원, 강원 춘천, 원주, 철원, 횡성은 1.5단계다.

2.5 단계 격상시 사회 경제적으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는 문제도 있다. 정부는 한 주 동안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난 만큼 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쳐 오는 29일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2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29일 중대본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계속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며 "단계 격상은 사회적 비용과 누군가의 희생을 초래하기 때문에 국민의 공감과 활동 변화를 얼마나 유도할 수 있는지 살펴보면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중증 환자는 70~80명대를 오갔다. 코로나19 중증치료 장비와 인력 등을 갖춘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69개 남았고, 이외에 전국 병원의 중증환자 치료 병상 여유분은 25개다. 전문가들은 일일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는 유행세가 2주 이상 지속될 경우 병상 부족 문제가 빚어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정부는 병상 부족에 대비해 중환자 병상과 관련 인력을 확보하고 있다.

일주일 동안 발생한 사망자 수는 19명이다. 한 주 동안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사람은 101명→73명→183명→103명→125명→153명→246명 등 총 984명이다. 일주일 동안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은 새롭게 확진받은 사람(2988명)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