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962 0252020120164511962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59200000

코로나 핑계로 野면담 거절해놓고… 최재성, 지역구 조기축구 뛰러갔다

글자크기

논란 일자 “더 신중했어야” 사과

조선일보

최재성 정무수석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정부의 코로나 방역 지침 강화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조기 축구회에서 축구를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최 수석은 30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 기준보다 더 강력한 방역 수칙을 자체적으로 만들고 준수하는 분들을 격려하는 자리였지만, 더 신중해야 했다”며 “소홀함이 있었다. 죄송하다”고 했다. 최 수석은 “공직자로서 더 신중하게 판단하고 처신하겠다”고 했다.

최 수석은 지난 29일 서울 송파구의 한 조기 축구회를 찾아 회원들과 함께 축구를 했다. 송파구는 최 수석이 20대 국회 때 의원을 한 곳이다. 최 수석과 해당 조기 축구회 측은 “경기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고 식사도 하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했다”고 했다. 하지만 거리 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고 청와대가 전 직원 회식, 모임을 취소하는 상황에서 대통령 수석비서관이 여러 명이 모이는 조기 축구회에서 축구를 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야당에선 최 수석이 지난 27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야당 의원들의 면담 요구를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거절했던 점을 들어 “국정보다 지역구 챙기기가 먼저냐”고 비판했다. 최 수석이 야당 의원 면담 요구에는 응하지 않고서 그 이틀 뒤 조기 축구회를 찾은 것을 겨냥한 것이다. 국민의힘에선 최 수석을 ‘축구 수석’이라 부르며 “지역구 챙기면서 축구도 하고 싶으면 자리를 내려놓고 축구화를 신으라”고 했다.

조선일보

경찰에 제지당한 국민의힘 초선들 -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3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초선 의원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청와대에 질의서를 전달하려다 경찰에 제지당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수석은 30일 청와대 앞에서 야당 의원들을 만났다. 야당 의원들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등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는지 물었다. 그러나 최 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지는 못했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2월 초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예산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대비해 소속 의원들에게 될 수 있으면 당분간 국회 주변에 머물러 달라고 했다. 여당의 갑작스러운 본회의 소집에 대비해 소속 의원들에게 ‘5분 대기령’을 내린 것이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