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7947 1112020120164517947 04 0403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4223000

트럼프 불복 경합주, 모두 바이든 승리인증...애리조나·위스콘신 동참

글자크기

주 당국자들 "사기라는 공화당 주장의 증거 못찾아"

공화, 법적대응 지속할 듯...최종확인에 시간 소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30일(현지시간) 11·3 대선에서 ‘공화당 텃밭’으로 꼽히는 애리조나주와 위스콘신주에서도 승리했다는 인증을 받았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해 문제를 제기했던 경합주들이 모두 바이든 승리를 인정, 트럼프 대통령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게 됐다.

앞서 조지아,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네바다주 역시 검증 과정 등을 거쳐 바이든 당선인의 손을 최종적으로 들어준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정 다툼을 끝까지 이어가며 실낱같은 희망을 살리려 하지만, 줄줄이 패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국무부는 이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인증 과정은 덕 듀시 주지사를 비롯해 주 법무장관과 주 대법원장이 감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애리조나에서 약 1만500표(0.3%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애리조나는 1996년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겨준 것 외에는 1952년 대선부터 공화당 후보가 줄곧 승리한 대표적인 보수 텃밭이다.

민주당원인 케이티 홉스 주 국무장관은 “이번 선거는 많은 근거 없는 반대 주장에도 주법과 선거절차에 따라 투명성, 정확성, 공정성을 갖춰 치러졌다”고 말했다. 공화당 소속인 듀시 주지사도 “대유행은 전례 없는 도전을 안겼지만, 우리는 선거를 매우 잘 치렀다”며 “선거 시스템은 강력하다”고 밝혔다.

위스콘신주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도 두 개의 카운티에서 재검표를 한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약 2만700표 차이로 승리했다는 선거 결과를 확인했다. 재검표 이전의 애초 개표 결과보다 바이든이 87표를 더 얻었다.

민주당 소속의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선관위원장 확인 직후 확인서에 서명, 선거인단 10명을 바이든에게 부여하면서 바이든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에버스는 성명에서 주와 연방법에 따라 선거 인증 의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주 법무장관 조시 카울도 “선거결과에 영향을 줄 광범위한 사기가 있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미 언론 자체 집계에 따르면 바이든은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232명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제치고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차지한 상태다. 미국은 각 주 투표 결과 인증이 마무리되면 12월 14일 선거인단 투표를 해 차기 대통령을 뽑는 절차를 진행한다.

하지만 법적 싸움이 끝난 것은 아니다. WP는 “애리조나는 선거 결과 인증 후에도 이의 제기가 허용되는 일부 주 중 하나”라고 보도했다. 애리조나주 공화당 의장인 켈리 워드는 서명 검증 부실로 엉터리 투표가 계산됐다고 주장하면서 법원에 우편투표 용지와 봉투 조사를 시작해 달라고 요청했다.

위스콘신 주법도 재검표에서 패한 측에 5일간 법원에 이의제기를 허용하고 있어 트럼프 측은 주지사 인증에도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현재 주 선거결과 인증을 차단하고 공화당이 장악한 주 의회에서 선거인단을 지명토록 하기 위한 소송 등 두 건이 주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메건 울프 주 선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소송에서 이긴다면 판사가 확인서 수정을 명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법률 전문가들은 트럼프 캠프의 법적 주장은 근거가 미약해 그들이 법정에서 힘든 싸움에 직면할 것으로 본다고 WP는 전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