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7166 0562020120364597166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3823000

정청래 “추미애니까 검찰개혁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김근식 “궤변도 정도가 있다”

글자크기

정 의원 “법무부 장관만 임명되면 장관의 뒤를 캐고 탈탈 터는 검찰” / “추미애니까 여기까지 왔다…秋 흔드는 자, 검찰개혁 반대하는 범인” / 김근식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도 하락이 검찰개혁 잘하라는 채찍?”

세계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퇴진론에 대해 “추미애 말고 누가 있겠나”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언론의 허상에 현혹되지 말자”며 “당내에서 추미애 명예퇴진론이나 동반퇴진론은 없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언론의 낚시질에 본의 아니게 당하는 경우는 있을지 모르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을 둘러싼 검찰개혁 정국에 대해 “지금은 스크럼 짜고 거센 저항의 물길을 가로질러 검찰개혁의 강을 건너고 있다”라며 “시행착오와 낙오자는 ‘검찰당’과 ‘언론당’의 협공에 비참한 최후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시대착오적인 5.16 군사 쿠데타를 지지하던 육군사관학교 생도들 같은 과오를 저지르지 말자”며 “류근 시인은 전두환 대위와 선글라스 낀 박정희의 회심의 미소를 기억하자고 웅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노예해방도, 여성에 대한 투표권도, 식민지 조국의 독립운동도 방해하고 저항하던 무리가 있었다”며 “먼 훗날 검찰개혁에 저항하던 세력이 있었노라고 웃으며 말할 날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법무부 장관만 임명되면 장관의 뒤를 캐고 탈탈 터는 검찰”라며 “명분상 메시지를 공격하지 못하면 메신저를 공격하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에서 누가 법무부 장관을 하겠는가?”며 “추미애 말고 누가 그 총대를 메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추미애니까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추미애를 흔드는 자, 그가 검찰개혁을 반대하는 숨은 범인”이라고 글을 맺었다.

정 의원은 이날 다른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과 관련해 “지지층이 검찰개혁에 지지부진한 민주당에 주는 채찍의 성격이 짙다”고 평가하기도했다.

세계일보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세상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도 쌍끌이 하락이 검찰개혁 잘하라는 채찍이라니? 착각도 자유”라며 “궤변도 정도가 있다”고 논평했다.

김 당협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 의원의 발언을 실은 기사를 링크하며 “홍위병 정청래가 이제 검찰개혁이 수포가 되니까 검은 것도 희다고 생억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총장 찍어내기가 검찰개혁의 전부인 것처럼 막무가내 밀어붙인 덕에, 드디어 지지율 마지노선마저 무너진 건데 반성과 사과는커녕, 검찰개혁 더 잘하라는 뜻이라고 해석하는 꼴이라니. 심각한 오독증, 난독증 환자”라고 일침을 놓았다.

나아가 그는 “홍위병의 최후가 그런 것”이라며 “현실을 인정하기 싫은 나머지 보고 싶은 대로만 현실을 곡해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