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3047 0092020120464623047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70636000

신원식 "국방장관도 합참의장 징계 못해…尹징계 황당"

글자크기

"국방장관-합참의장 관계…秋-尹 관계와 같아"

"청문회 거친 합참의장 함부로 해임할 수 없어"

"합참의장 문제 생기면 대통령이 해임하면 돼"

"尹문제 있다면 해임하면 되는데 온나라 시끌"

"징계위 통한 검찰총장 축출 이치에 맞지 않아"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 힘 신원식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0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육군 3성 장군 출신인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4일 국방부 장관이 합참의장을 징계하지 못하는 현행 군인사법을 언급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 조치가 국민 눈높이와 이치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검사징계법 위헌소송 사실을 전하며, "40년 가까이 군 생활을 한 저로서도 법을 떠나 법무부 장관에 의한 검찰총장 징계가 황당하달 정도로 생경하고, 그게 과연 검사징계법의 정신인 건가 하는 의문이 든다"고 적었다.

신 의원은 이어 "법무부의 장관과 검찰총장의 관계는, 국방부의 장관과 합참의장의 관계와 사실상 같다고 본다"면서 "하지만 국방 분야의 경우, 국방부 장관에 의한 합참의장 징계는 법적으로 사실상 불가능한 구조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합참의장은 큰 비위를 저질러 징계사유가 생겨도 문책할 방도가 없는 건가. 그렇지 않다"라고 적으며, "그럴 경우엔 임면권자인 대통령이 인사조치를 통해 해임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고 대통령이 임명해 임기가 보장된 합참의장을 임기 만료 전에 일개 부처의 징계 조치로 해임하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것이 법의 일반적인 이치와 부합된다"며 "이것이 대다수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도 맞는 것"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검찰총장의 경우도 해임해야 할 정도로 큰 잘못이 있다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해임하면 간단 명료하다"며 "장관급인 검찰총장을 차관급인 법무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사징계위원회를 통해 축출하려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