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WTO 사무총장 선출

유명희, 美 USTR 대표 내정자와 면담…“대중 강경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내정자와 만나 통상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산업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지난 8∼11일 미국을 방문해 타이 미 하원 세입위원회 민주당 수석전문위원과 면담했다. 타이 위원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새로운 USTR 대표로 내정했지만, 이번 면담은 바이든 당선인의 지명 전에 조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본부장과 타이 내정자는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정책 방향과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통상 환경 속 양국의 공동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타이 내정자는 추후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정식으로 USTR을 이끌게 된다.

그는 USTR에서 중국 관련 분쟁을 다수 처리하고, 2014년 의회로 자리를 옮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협상에 관여하는 등 대(對)중국 강경파이자 중국 전문가로 손꼽힌다.

이번 방미 일정에서 유 본부장은 스테파니 머피 민주당 하원의원(원내 수석부총무·세입위 무역소위원회 소속), 존 햄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민주당 및 싱크탱크 인사들과 폭넓게 면담했다. 라이트하이저 현 USTR 대표와의 만남도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한미 통상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